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K리그2 기자회견] ‘4위 도약’ 안산 임완섭 감독, “선수들과 승격 PO 도전하겠다”

[인터풋볼=잠실] 정지훈 기자= 서울 이랜드의 연승 행진을 막아내며 리그 4위로 도약한 안산의 임완섭 감독이 승격 플레이오프에 도전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안산 그리너스 FC는 24일 오후 7시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19’ 25라운드에서 서울 이랜드 FC에 3-1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안산은 2연승을 질주하며 승점 39점으로 리그 4위로 올라섰고, 서울 이랜드는 4연승 행진이 마감됐다.

경기 후 임완섭 감독은 “저희 선수들이 포기하지 않고 열심히 해줬다. 후반에 교체로 들어간 선수들도 잘해줘서 고맙다. 처음에는 우리가 하고자 했던 압박이 잘 이뤄지지 않았고, 전반을 1-1로 마쳤다. 라커룸에서 선수들과 대화를 많이 나눴고, 후반에 중원부터 압박을 시도하자고 했는데 잘됐던 것 같다. 선수들에게 고맙다”며 소감을 밝혔다.

이제 안산은 승격 플레이오프 티켓이 걸려있는 4위로 올라섰다. 시즌 초반 아무도 기대하지 않았지만 예상을 깨고 상위권에 올라왔고, 이제 더 높은 곳을 바라보고 있다.

이에 대해 임완섭 감독은 “솔직하게 말씀드리면 상위권을 기대를 하지 않았다. 경기를 하다 보니 선수들이 뚜렷하게 목표를 정한 것 같다. 선수들과 함께 플레이오프에 자연스럽게 도전하고 있다. 동기부여가 확실하게 되고 있다”며 웃었다.

이날 경기장에는 대한민국 올림픽 대표팀의 코치진인 이민성, 김은중 코치가 방문해 황태현 등 젊은 선수들을 점검했다. 특히 U-20 월드컵 준우승의 주역인 황태현은 이날 경기에서 도움까지 기록하며 팀의 승리를 도왔다.

임완섭 감독은 “황태현이 U-20 대표팀 갔다 와서 많이 좋아졌다. 장점은 성실함이다. 최선을 다하는 마인드가 좋다. 가게 된다면 김학범 감독님께 잘 부탁드린다고 말하고 싶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고, 데뷔골을 터뜨린 곽성욱에 대해서는 “곽성욱이 저희 팀에 와서 경기를 뛰다가 한 달 반 정도 발목 부상으로 쉬었다. 오늘 데뷔골을 넣어 기쁘다”고 전했다.

이어 임완섭 감독은 다음 경기 상대인 광주를 언급하며 “다음 경기 상대가 광주다. 홈에서 한 번 비겼고, 원정에서 졌다. K리그2 선두를 달리는 팀이다. 준비를 잘하겠다”며 좋은 경기를 약속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