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K리그2 리뷰] ‘정재희-바이오 골’ 전남, 부천에 3-0 승…시즌 첫 연승

[인터풋볼] 신동현 기자=전남 드래곤즈가 정재희의 선제골에 힘입어 부천FC 1995에 승리를 거뒀다.

전남은 24일 오후 7시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19’ 25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부천에 3-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2연승을 달성한 전남은 시즌 첫 연승을 기록했다.

[선발 라인업]

경기를 앞두고 양팀이 선발 명단을 공개했다. 홈 팀 부천은 3-5-2 포메이션을 선택했다. 최전방에 말론과 김륜도가 위치했고 중원은 장현수, 조범석, 박건, 문기한, 안태현이 나섰다. 3백은 임동혁, 닐손 주니어, 김재우가 구성했다. 골키퍼 장갑은 최철원이 꼈다.

이에 맞서는 전남은 4-3-3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3톱에는 김경민, 바이오, 정재희가 출격했고 중원은 최준기, 김영욱, 김건웅으로 구성했다. 4백은 이슬찬, 곽광선, 김준수, 최효진이 호흡을 맞췄다. 골문은 박준혁이 지켰다.

[경기 내용]

전반전 공격의 포문은 전남이 열었다. 전반 2분 김경민이 문전 앞까지 돌파했지만 수비가 걷어냈다. 이어진 코너킥에서 김영욱이 올려준 공을 최준기가 헤더로 연결했지만 골대 위로 벗어났다. 부천은 전반 14분 프리킥을 임동혁이 위협적인 헤더로 이어가면서 응수했다.

전남이 기회를 맞이했다. 전반 23분 김영욱이 돌파 끝에 문전에 공을 연결했다. 혼전 끝에 바이오가 슈팅을 시도했지만 수비에 막혔다. 이후 김건웅이 중거리 슈팅을 이어갔지만 골대 위를 향했다.

전반 45분 전남이 프리킥을 시도했다. 부천의 수비 맞고 나온 골을 정재희가 기습적인 중거리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임동혁의 발 끝에 맞으면서 무위에 그쳤다.

후반전은 부천의 공격으로 시작됐다. 후반 5분 박건이 기습적인 중겨리 슈팅을 시도했지만 선방에 막혔다. 선제골은 전남의 몫이었다. 후반 6분 정재희가 수비에서 길게 내준 공을 이어받아 돌파 끝에 슈팅을 시도해 부천의 골 망을 갈랐다.

일격은 맞은 부천의 반격이 이어졌다. 부천은 후반 9분 문기한과 이시안을 교체해 변화를 시도했다. 교체 투입된 이시안이 후반 14분 오른쪽 골대 구석을 정확히 노린 슈팅을 시도했지만 무위에 그쳤다.

부천은 동점골을 위해 수차례 전남을 골문을 두드렸다. 하지만 전남은 날카로운 모습을 유지하며 적극적으로 공격에 나섰다. 후반 43분 바이오가 오른발 슈팅으로 골을 기록했다. 이어 후반 추가시간 윤용호가 쐐기골을 성공시키며 전남이 3-0으로 승리했다.

[경기 결과]

부천 (0):

전남 (3): 정재희(후 6분), 바이오(후 43분), 윤용호(후 45+3분)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이다희 ‘귀엽고 상큼한 윙크’ (코치) [포토] 이다희 ‘귀엽고 상큼한 윙크’ (코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