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현장 리액션] ‘수호신’ 김영광, “PK 내줘도 괜찮아! 우리는 단단해졌다”(영상)

[인터풋볼=잠실] 정지훈 기자= 서울 이랜드의 ‘수호신’ 김영광이 다시 한 번 팀을 위기에서 구해냈다. 만약 김영광의 페널티킥 선방이 없었더라면 경기 흐름을 내줄 수 있었고, 4연승의 상승세도 없었다. 그러나 김영광은 모든 ‘공’을 후배들에게 돌렸다.

서울 이랜드는 18일 오후 7시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19' 24라운드에서 FC안양에 2-0 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서울 이랜드는 4연승을 질주하며 승점 20점으로 리그 9위를 유지했고, 안양은 8경기 무패(6승 2무)가 마감됐다.

경기 후 서울 이랜드의 ‘전설’ 김영광은 “안양이 8경기에서 6승 2무를 한 팀이었기 때문에 공격력도 강했고, 상승세를 타고 있는 팀이었다. 뭔가 끈끈한 팀이다. 그거에 대해서 감독님, 코치님, 선수들 모두가 미팅을 통해 준비를 많이 했다. 열심히 준비한 만큼 운도 많이 따랐다. 안양에서 퇴장도 나왔고, 우리가 두 개의 페널티킥도 얻어냈다. 팔라시오스가 후반에 부상을 입기도 했다. 운이 많이 따랐고, 좋은 결과가 나왔다”며 운이 따른 경기였다고 밝게 웃었다.

이날 승리의 주인공은 김영광이었다. 김영광은 두아르테의 PK 선제골로 앞서가던 전반 35분 알렉스의 강력한 페널티킥을 몸을 날려 막아내며 리드를 지켰고, 결국 이 결정적인 ‘슈퍼세이브’가 승리의 원동력이 됐다.

김영광의 선방에는 숨은 노력들이 있었다. 김영광은 “안양을 분석하면서 PK를 많이 얻었다는 것을 알았다. 골키퍼 코치님이 며칠 전부터 안양의 PK 영상을 전달해주셨다. 보면서 분석했다. 알렉스가 준비했는데 그 선수의 성향이 끝까지 보고 차는 스타일이다. 미리 움직이면 반대로 찰 것 같아서, 살짝 오른쪽으로 가는 척을 하고 반대로 움직였다. 그것이 적중했다. 끝까지 보고 찼다. 비디오를 보면서 분석했고, 코치님께서 잘 준비해주셨다. 왼쪽으로 차게 만들어야겠다고 생각했다. 잘 준비해서 결과가 잘 나왔다”며 PK 선방의 비결을 전했다.

사실 그동안 서울 이랜드는 최악에 가까웠다.지난 21라운드에서 전남에 승리하기 전까지 무려 14경기 연속 무승이라는 부진에 빠져있었던 서울 이랜드가 최근 4연승을 거두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특히 박공원 단장을 비롯한 구단 프런트는 선수들의 떨어진 사기를 올리기 위해 노력했고, 좋지 못한 결과에도 ‘괜찮다’며 분위기를 수습하려 애썼다. 여기에 우성용 감독대행은 선수들에게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심어줬고, 패배의식에서 벗어나자고 말했다.

결국 극적인 반전에 성공했다. 이에 대해 김영광은 “그동안 운이 따르지 않았는데 그때 따르지 않았던 운이 지금 따르고 있는 것 같다. 선수들은 정말 열심히 준비했다. 경기에 나가든, 안 나가든 새벽 운동을 하면서 열심히 준비했다. 감독님을 비롯한 코칭스태프도 정말 준비를 많이 하신다. 그동안 결과가 좋지 않아 마음이 좋지 않았는데 이제 결과가 나오고 있다”며 답했다.

이어 김영광은 “선수들이 예전에는 실수를 하면 서로 질타하는 모습이 있었다. 지금은 실수를 해도 괜찮다고 이야기를 한다. 내가 실수를 해도 우리 선수들이 도와준다는 믿음이 생겼다. 지금은 서로를 믿고 있다. 도와주겠다는 믿음이 있고, 신뢰가 많이 쌓였다. 안양전에서도 단독 찬스가 나겠다고 생각했는데 바로 커버가 들어왔다. 서로 신뢰하고, 용기를 내주고 있다. 최근에는 화를 한 번도 내지 않고 있다. PK를 내줘도 괜찮다고 말하고 있다. 서로의 믿음이 강해졌다. 팀이 단단해졌다”며 달라진 팀 분위기를 전했다.

이제 서울 이랜드는 확실히 단단해졌고, 더 높은 곳을 바라보고 있었다. 김영광은 “계속 이 분위기를 이어가려고 한다. 어린 선수들의 기량이 많이 올랐다. 힘이 되고 있다. 중고참 선수들도 하나로 잘 뭉치고 있다. 언젠가 질 수도 있지만 예전처럼 훅 주저앉지 않을 것이다. 수원FC전도 역전승을 거뒀다. 버티는 힘이 생겼다. 한 골 먹어도 이길 수 있다는 용기가 생겼다”며 분위기를 이어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사진=서울 이랜드 FC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