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K리그2 POINT] ‘4연승’ 서울E의 무서운 기세, ‘8G 무패’ 안양까지 잡았다

[인터풋볼=잠실] 정지훈 기자= 서울 이랜드의 기세가 무섭다. 서울 이랜드가 ‘8경기 무패’의 상승세를 타던 안양까지 잡아내며 4연승을 질주했고, 이제 더 높은 곳을 바라보고 있다.

서울 이랜드는 18일 오후 7시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19' 24라운드에서 FC안양에 2-0 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서울 이랜드는 4연승을 질주하며 승점 20점으로 리그 9위를 유지했고, 안양은 8경기 무패(6승 2무)의 흐름이 멈췄다.

서울 이랜드의 확실히 달라졌다. 지난 21라운드에서 전남에 승리하기 전까지 무려 14경기 연속 무승이라는 부진에 빠져있었던 서울 이랜드가 최근 4연승을 거두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특히 박공원 단장을 비롯한 구단 프런트는 선수들의 떨어진 사기를 올리기 위해 노력했고, 좋지 못한 결과에도 ‘괜찮다’며 분위기를 수습하려 애썼다. 여기에 우성용 감독대행은 선수들에게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심어줬고, 패배의식에서 벗어나자고 말했다.

극적인 반전이다. 무엇보다 불안했던 서울 이랜드의 수비진이 확 달라졌다. 그동안은 ‘수호신’ 김영광의 선방이 빛났다면 이제는 수비 조직력 자체가 끈끈해졌다. 특히 여름 이적 시장을 통해 서울 이랜드에 들어온 이태호와 최종환이 팀에 가세하면서 안정감을 찾았고, 두 선수는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서울 이랜드의 수비진을 책임졌다.

수비가 안정되니 모든 것이 살아났다. 서울 이랜드는 4연승을 거두는 동안 단 1실점만 내주는 짠물 수비를 보여줬고, 여기에 두아르테, 원기종, 김경준으로 이어지는 공격진까지 살아났다. 무엇보다 중원에서 김민균을 중심으로 조직력이 살아난 것도 고무적이었다.

‘적장’ 김형열 감독도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김형열 감독은 “경기 전에 우성용 감독을 만났다. 성남 시절 제자다. 사실 이전에 서울 이랜드에 크게 당했다. 여파가 컸다. 우성용 감독이 자신의 축구를 만들고 있다. 확실히 서울 이랜드가 많이 달라졌다. 특히 수비 라인은 과거와 확 달라졌다”며 서울 이랜드의 상승세를 높이 평가했다.

결국 서울 이랜드가 8경기 무패의 상승세를 타고 있던 안양까지 잡았다. 순위는 여전히 9위지만 이제 더 높은 곳을 바라볼 수 있게 됐고, 우성용 감독의 홈5연승의 약속은 여전히 현재진행형이다.

사진=서울 이랜드 FC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