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현장 리액션] ‘스승’ 김형열의 칭찬, “제자 우성용, 자신의 축구 만들고 있다”

[인터풋볼=잠실] 정지훈 기자= 안양의 김형열 감독이 성남 시절 사제의 인연을 맺었던 우성용 감독대행을 칭찬하며 좋은 축구를 만들고 있다고 했다.

서울 이랜드는 18일 오후 7시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19' 24라운드에서 FC안양과 맞대결을 펼친다. 최근 서울 이랜드는 3연승을 달리며 최하위에서 벗어나 승점 17점으로 리그 9위를 기록하고 있고, 안양은 8경기 무패(6승 2무)행진과 함께 승점 39점으로 리그 3위다.

경기를 앞둔 우성용 감독대행은 “최근 연승을 하고 있기 때문에 분위기는 좋다. 그러나 아직 갈 길이 멀다고 생각한다. 한 경기, 한 경기 최선을 다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그래도 이전보다 분위기가 밝아졌고, 목표를 다시 설정했다. 준비를 잘했다”며 소감을 밝혔다.

서울 이랜드의 확실히 달라졌다. 지난 21라운드에서 전남에 승리하기 전까지 무려 14경기 연속 무승이라는 부진에 빠져있었던 서울 이랜드가 최근 3연승을 달리며 반전에 성공했다. 특히 서울 이랜드 선수들의 투지가 살아난 것이 긍정적이었고, 우성용 감독 대행과 구단 프런트가 모두 합심해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적장인 김형열 감독도 서울 이랜드의 상승세를 높이 평가했다. 김형열 감독은 “경기 전에 우성용 감독을 만났다. 성남 시절 제자다. 사실 이전에 서울 이랜드에 크게 당했다. 여파가 컸다. 우성용 감독이 자신의 축구를 만들고 있다. 확실히 서울 이랜드가 많이 달라졌다. 특히 수비 라인은 과거와 확 달라졌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