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억울한 귄도간, “VAR 이상해...그정도 핸드볼은 다 하잖아”

[인터풋볼] 이현호 기자=일카이 귄도간이 토트넘전에서 나온 VAR 판정에 불만을 제기했다. 더불어 VAR 룰이 바뀌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맨체스터 시티는 18일(한국시간) 홈구장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토트넘과의 2019-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에서 2-2 무승부를 거뒀다. 일방적으로 밀어붙이던 맨시티 입장에서는 아쉽게 홈 개막전 승리를 놓친 셈이다.

문제의 장면은 후반 추가시간에 나왔다. 2-2로 진행되던 순간, 제주스가 맨시티의 세 번째 득점을 기록했다. 그러나 주심은 VAR을 돌려봤고 제주스가 공을 잡기 직전 라포르트의 핸드볼 파울을 선언했다. 결국 득점 취소와 함께 2-2 무승부로 종료됐다.

이날 풀타임 출전한 맨시티의 귄도간은 18일 본인의 소셜미디어(SNS)에 한 장의 사진을 게시했다. 라포르트가 스킵과 경합하던 순간을 포착한 장면이다. 이어 “오늘 경기 VAR 판정은 정말 납득하기 힘들다”는 글을 남겼다.

귄도간은 “의도했든 안 했든 공격 상황에서 이런 핸드볼 장면은 나온다. 그때마다 프리킥으로 선언돼야 하는가?”라고 주장했다. 또한 “공격자 팀에게 너무 불리하다. 이 규정은 반드시 바뀌어야 한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사진=게티이미지, 귄도간 SNS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한예슬 ‘블랙여신의 당당함’ (알렉산더 맥퀸) [포토] 한예슬 ‘블랙여신의 당당함’ (알렉산더 맥퀸)
[포토] 지창욱-원진아-윤세아-임원희 ‘시청률 자신있어요’ (날 녹여주오) [포토] 지창욱-원진아-윤세아-임원희 ‘시청률 자신있어요’ (날 녹여주오)
[포토] 지창욱 ‘냉동인간의 무결점 조각 외모 과시’ (날 녹여주오) [포토] 지창욱 ‘냉동인간의 무결점 조각 외모 과시’ (날 녹여주오)
[포토] 신민아 '누구나 반 할 미소' (까르띠에) [포토] 신민아 '누구나 반 할 미소' (까르띠에)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