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알리송처럼 신고식 했을 뿐” ‘황당실책’ 아드리안 감싼 클롭

[인터풋볼] 신명기 기자= 리버풀의 위르겐 클롭 감독이 특유의 화법으로 사우샘프턴전에서 실책을 범한 아드리안을 감쌌다. 주전 골키퍼인 알리송 베커가 실책했던 이야기를 꺼내면서 일종의 ‘신고식’이었다는 농담으로 아드리안의 부담을 덜어주는 모습을 보였다.

리버풀은 17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영국 사우샘프턴의 세인트 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사우샘프턴에 2-1로 승리했다.

리버풀은 사우샘프턴전을 준비하면서 골문에 대한 불안감이 있었다. 핵심 골키퍼 알리송이 노리치전서 부상을 당한 데 이어 백업으로 영입한 아드리안마저 유럽축구연맹(UEFA) 슈퍼컵 경기 이후 발목부상을 입었기 때문이다. 사우샘프턴전 출전 여부가 불투명했다.

다행히 아드리안은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렸고 부상이 악화되는 문제 없이 경기를 끝냈다. 다만 팀이 2-0으로 앞서던 후반 38분 공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치명적인 실책을 범하며 대니 잉스에게 추격골을 허용해 아쉬움을 남겼다. 슈퍼컵에서 보여준 활약이 무색해질 수 있는 플레이였다.

리버풀 입장에서는 다행히도 사우샘프턴의 추격을 막아내면서 더 이상의 실점은 허용하지 않았다.

경기 후 클롭 감독도 관련 질문을 받았다. 영국 '리버풀 에코' 등 여러 매체가 전한 인터뷰에 따르면 그는 아드리안의 실책이 일종의 ‘통과의례’라고 농담하면서 자신의 선수를 감싼 것으로 보인다.  클롭 감독은 “83분(후반 38분)에 아드리안은 ‘나는 경기를 잘했고 알리송이 한 것처럼 실책을 해야만 해’라고 생각했다. 그리고 경기(의 결말을) 다소 열어뒀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나는 그에게 ‘마침내 (리버풀에) 도착했구나. 환영한다’고 이야기했다. 알리송도 같은 실수를 범한 바 있고 리버풀의 골키퍼로서 있는 일이었다. 우리는 경기에서 이겼고 (아드리안의 실수에 대해) 문제의식을 가지고 있지 않다”면서 해당 실책을 문제 삼지 않았다.

클롭 감독이 알리송을 언급한 것은 세계적인 골키퍼인 그마저도 입단 첫 시즌과 이번 여름 프리시즌에 치명적인 실수를 한 적이 있기 때문이다. 특히 올랭피크 리옹전에서 실책을 한 알리송에게 “슬랩스틱 코미디를 하는 것 같았다. 돌아온 걸 환영한다”면서 부담을 덜어주는 이야기도 했다. 아드리안에게 한 말도 같은 맥락에서 이해할 수 있다.

클롭 감독은 “아드리안의 발목은 부었었고 경기에서 너무 많은 공이 그에게로 전달됐다. 경기에서 선방해준 것들을 비롯해 활약에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활약해준 것에 대해 칭찬했다.

사진= 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한예슬 ‘블랙여신의 당당함’ (알렉산더 맥퀸) [포토] 한예슬 ‘블랙여신의 당당함’ (알렉산더 맥퀸)
[포토] 지창욱-원진아-윤세아-임원희 ‘시청률 자신있어요’ (날 녹여주오) [포토] 지창욱-원진아-윤세아-임원희 ‘시청률 자신있어요’ (날 녹여주오)
[포토] 지창욱 ‘냉동인간의 무결점 조각 외모 과시’ (날 녹여주오) [포토] 지창욱 ‘냉동인간의 무결점 조각 외모 과시’ (날 녹여주오)
[포토] 신민아 '누구나 반 할 미소' (까르띠에) [포토] 신민아 '누구나 반 할 미소' (까르띠에)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