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K리그1 리뷰] '타가트 해트트릭' 수원, 강원 원정서 3-1 승...'2연패 마감+6위'

[인터풋볼] 윤효용 기자= 수원 삼성이 강원 원정에서 승리했다. 이로써 수원은 2연패를 끊어냈다. 

수원은 17일 저녁 7시 춘천 송암 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26라운드 강원을 상대로 3-1로 승리했다. 타가트가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득점 선두를 이어갔고, 수원은 2연패에서 벗어났다. 

양 팀이 선발 명단을 공개했다. 홈팀 강원은 4-3-3 포메이션에 조재완, 정조국, 강지훈이 쓰리톱에 섰다. 이현식, 김현욱, 한국영이 미드필드를 맡았고, 나카자토, 윤석영, 신광훈, 김오규가 4백을 형성했다. 골문은 김호준이 지켰다.

원정팀 수원은 3-4-3 포메이션을 사용해 타가트, 한의권, 유주안으로 공격진을 구성했다. 박형진, 최성근, 김종우, 구대영이 중원에 섰고, 구자룡, 민상기, 조성진이 수비진을 형성했다. 골키퍼 장갑은 노동건이 꼈다.

[전반전] 타가트의 선제골...수원 리드로 전반 종료

잔빈 9분 조재완이 수원의 진영에서 볼을 탈취했고, 드리블 돌파로 수비를 벗겨냈다. 슈팅도 시도했지만 디딤발에 공이 맞으면서 헛발질을 하고 말았다.

그러나 초반에 강한 모습을 보여주는 수원의 공격이 살아났다. 전반 11분 타가트가 위협적인 슈팅을 시도했다. 골키퍼가 선방하며 코너킥으로 걷어 냈지만 타가트가 다시 한 번 불을 뿜었다. 이어진 코너킥 찬스를 타가트가 완벽한 헤더로 연결해 선제골을 만들었다.

수원이 추가골 찬스를 잡았지만 아쉽게 놓쳤다. 전반 35분 노동건의 롱패스가 한의권에게 한 번에 연결됐고, 한의권이 땅볼 크로스를 올려줬다. 이를 유주안이 터치 후 슈팅을 날렸지만 공은 아쉽게 골문을 빗나갔다.

강원도 동점골을 위해 적극적으로 공격했다. 전반 42분 김오규가 코너킥을 헤딩슈팅으로 연결했지만 노동건 골키퍼의 정면으로 가고 말았다. 결국 강원은 동점골을 넣치 못한채 전반전을 마쳤다. 

[후반전] 타가트 환상 발리골-버저비터 골로 해트트릭, 수원의 3-1 승

득점에 성공한 쪽은 수원이었다. 이번에도 타가트의 발끝이 날카로웠다. 타가트는 후반 11분 유주안의 패스를 환상적인 발리슈팅으로 연결해 추가골을 만들었다.

강원도 만회골을 넣으며 추격했다. 후반 15분 한국영이 혼전 상황에서 공을 밀어넣으며 한 골을 만회했다. 

강원은 동점골을 위해 계속해서 공격했다. 후반 42분 조재완이 헤딩 슈팅을 시도했고, 골문 구석으로 빨려들어가는 듯 했지만 노동건 골키퍼가 가까스로 막아냈다. 

강원은 후반 막판까지 공격을 이어갔지만 결국 수원의 수비를 뚫어내지 못했다. 후반 47분 조재완이 페널티 박스 안에서 터닝 슈팅을 시도했지만 높게 뜨고 말았다.

수원은 한 골을 더 추가했다. 후반 48분 전세진의 패스를 받은 타가트가 골을 넣으며 해트트릭을 기록했다. 이로써 수원의 승리로 경기가 끝났다.  

[경기 결과]

강원(1): 한국영(후15)
수원(3): 타가트(전13, 후11, 후48)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효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