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현장 리액션] 이동국의 희생? 여유! “감독님이 수비만 하라던데요”

[인터풋볼=전주] 이현호 기자=베테랑 공격수에게 “수비만 하고 와”라는 말은 자존심에 상처를 내는 말이다. 그러나 전북의 캡틴 이동국은 여유로웠다.

전북현대는 16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26라운드에서 울산현대를 상대로 3-0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리그 15경기 무패행진(10승 5무)과 함께 울산(55점)을 제치고 승점 56점 단독 1위를 탈환했다.

이날 전북의 최전방 원톱에는 브라질 공격수 호사가 자리했다. 양 측면에는 로페즈와 문선민, 중앙에는 손준호와 한승규가 포진했다. 이들은 경기 내내 유기적인 플레이로 폭발적인 화력을 선보였다. 덕분에 전북은 후반 20분이 채 지나지 않았음에도 3-0 스코어로 앞서갔다.

이동국이 교체를 준비한 시점은 후반 35분이다. 정규시간을 10분 여 남겨둔 상황에서 이미 전북 쪽으로 승기가 기울었다. 전주성 관중들은 승리를 직감한 듯 함성을 쏟아냈다. 마침 이동국이 호사와 교체돼 그라운드에 들어서자 홈팬들은 기립박수로 맞이했다.

추가시간을 포함해 약 15분 동안 뛴 이동국은 경기를 마친 후 “감독님이 들어가서 계속 수비만 하라고 했다(웃음). 그래서 수비만 한 것 같다”며 웃어보였다. 이동국이 주문받은 ‘수비’는 수비 지역에서의 수비가 아니라 공격 진영에서 상대 수비수들을 압박하라는 의미였다.

이동국은 후반 45분 로페즈의 크로스를 받아 논스톱 발리 슈팅으로 연결했다. 이 슈팅은 울산 골대 윗그물을 스치고 나갔다. 그의 전매특허 슈팅에 전북 홈팬들은 또 한 번 환호성을 보냈다. 이동국은 “결정적인 상황에서 좋은 슈팅도 했다. 짧은 시간이었지만 만족스러운 경기였다”고 평가했다.

이어서 “울산전을 준비하면서 선수들이 정신적인 부분에 집중했다. 선발로 나가는 선수들 외에도 뒤에서 준비하는 선수들이 모두 좋은 선수들이다. 먼저 경기에 출전한 선수들이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10년 넘게 전북에서 선수 생활을 하고 있다. 처음 전북에 왔을 때 전주성에는 관중들이 많지 않았다. 하지만 오늘날에는 보셨다시피 축구도시가 됐다. 전북이 팀으로 성장하면서 팬들도 잘 성장한 것같다. 그 덕분에 대기록(K리그 통산 400승)을 세웠다”며 팬들에게 감사 메시지를 남겼다.

사진=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