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K리그1 기자회견] 모라이스 감독, “위안부 팔찌 의미 잘 안다, 일본+전세계가 기억해야"

[인터풋볼=전주] 이현호 기자="위안부 문제, 전세계 사람들이 잊지 않길" 전북 모라이스 감독의 말이다.

전북현대는 16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26라운드에서 울산현대를 상대로 3-0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리그 15경기 무패행진(10승 5무)과 함께 울산(55점)을 제치고 승점 56점 단독 1위를 탈환했다.

경기를 마친 뒤 모라이스 감독은 “초반부터 적극적인 공격을 이어가라고 요구했다. 선수들이 물러서지 않고 위에서 압박하면서 경기가 잘 풀렸다. 전반 중반 손준호가 위치 선정을 잘못했다. 하지만 빠르게 고쳤다. 이후 후반전에 선수들의 집중력, 정신력으로 이길 수 있었다. 끝까지 열심히 뛰어준 선수들에게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어서 "전북이라는 팀이 시즌 초부터 무실점 경기는 많았지만 최근 실점을 많이 내줬다. 그러나 오늘 무실점 경기(클린시트)를 기록해서 좋게 생각한다"며 3득점보다 0실점에 주목했다.

또한 "울산과의 최근 2경기(1무 1패)에서 성적이 좋지 못했다. 하지만 오늘 경기로 분위기를 다잡았다. 울산과의 경기도 결국 리그 한 경기다. 쳐져있던 팀 분위기가 오늘 경기로 전환됐다. 전북이 원하는 목표를 이루기 위해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나아가겠다"고 다짐했다.

이날 모라이스 감독은 구단에서 준비한 위안부 희망나눔 팔찌를 착용했다. 과연 그는 의미를 알았을까. 이 질문에 모라이스 감독은 "의미를 잘 알고 있다. 팔찌를 차기 전에 설명을 잘 들었다. 대한민국이라는 나라가, 모든 국민들이 절대 잊어서는 안되는 의미를 지니고 있다"고 대답했다. 

더불어 "옆나라 일본이라는 나라도 본인들의 실수에 대해 다시 일어나지 않게끔 새겨야 한다고 생각한다. 선수들에게도 이런 마음을 갖고 오늘 경기장에 나가야 한다고 요구했다. 대한민국 국민을 포함해 나도 위안부 문제를 잊지 않고 살아가야 한다"고 말을 이었다.

끝으로 모라이스 감독은 "대한민국 국민들뿐만 아니다 전세계 사람들이 모두 잊지 않고 기억해야 한다"고 경건한 표정으로 마무리했다.

사진=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