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클롭이 바지를 벗더니 호날두 팬티가...“ 바이날둠이 밝힌 유쾌한 일화

[인터풋볼] 이명수 기자= 위르겐 클롭 감독이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을 앞두고 리버풀 선수단의 긴장을 풀어준 방법이 있었다. 바로 상대 팀 레알 마드리드의 대표 선수인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런칭한 브랜드의 팬티를 입었고, 리버풀 선수들은 말 그대로 뒤집어졌다.

리버풀의 조르지오 바이날둠은 14일(한국시간) 영국 ‘디 애슬레틱’과 인터뷰를 가졌다. ‘더 선’이 ‘디 애슬레틱’의 인터뷰를 인용한 바에 따르면 바이날둠은 지난 2017-18 시즌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을 앞두고 한가지의 일화를 전했다.

바이날둠은 ”클롭이 레알 마드리드와의 결승전을 앞두고 라커룸에서 갑자기 자신의 팬티를 보여줬다. CR7 팬티였다. 라커룸의 선수들은 다들 폭소하며 굴렀다. 큰 경기를 앞두고 긴장이 한 번에 해소됐다“고 말했다.

이어 바이날둠은 ”클롭은 수백가지의 농담을 이미 구사했다. 감독이 정말 자신있고, 긴장이 풀려있는 상태라면 이는 선수에게도 영향을 미친다“고 덧붙였다.

클롭의 ‘아이스 브레이킹’에도 불구하고 당시 리버풀은 레알에 1-3으로 패하며 빅이어를 드는데 실패했다. 하지만 이듬해 토트넘을 완파하고 챔피언스리그 우승에 성공했고, 15일에는 첼시를 꺾으며 UEFA 슈퍼컵을 들어 올렸다.

사진 = 더 선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