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제발 나가줘...’ 맨유, 산체스 로마 임대 추진...주급 지원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애물단지로 전락한 알렉시스 산체스의 AS로마 임대를 추진하고 있다. 맨유는 산체스의 높은 주급도 일부 지원할 생각이다.

산체스는 최악의 시기를 보내고 있다. 지난해 1월 큰 기대 속에 맨유의 유니폼을 입은 산체스는 잉글랜드 내 최고 주급인 50만 파운드(약 7억 원)를 받았다. 그러나 기대와 달리 잦은 부상과 이어지는 부진으로 계륵 신세가 됐고, 지난 시즌 27경기 2골에 그치는 최악의 모습을 보였다.

어느덧 정리 대상 1순위가 되고 말았다. 하지만 높은 주급 탓인지 그를 쉽사리 영입하려는 팀은 나타나지 않고 있으며, 이에 맨유 역시 전전긍긍하고 있는 모양새다. 이 가운데 AS 로마 이적설이 들려온 것. 최근 ‘텔레 라디오 스테레오’는 “잔여 시즌 로마 임대 이적을 제의받았다”라고 전했다.

하지만 역시 예상했던 문제가 발생했다. 산체스의 엄청난 연봉이다. ‘풋볼 이탈리아’는 10일(한국시간) ‘스카이 이탈리아’를 인용해 “산체스의 로마 임대에 그의 연봉이 가장 큰 장애물이다”라면서 “맨유가 그의 연봉에 상당한 부분을 지원해 주지 않는 다면 로마는 철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맨유는 산체스의 높은 주급을 지원할 생각이다. 영국 ‘더 선’은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의 계획에 산체스는 없다. 맨유는 만약 산체스가 로마 임대 이적에 동의한다면 엄청난 주급을 지원할 것이다”고 보도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에버글로우, ‘괴물 신인’에 이어 ‘무대 씹어먹는 아이돌’…“이틀 동안 두세시간만 자고 춤 에버글로우, ‘괴물 신인’에 이어 ‘무대 씹어먹는 아이돌’…“이틀 동안 두세시간만 자고 춤
no image ‘프로듀스X101’ 이세진, 첫 단독 팬미팅 성료…토니·송유빈·최병찬·이진혁·김민규 깜짝
[화보] EXID 하니, 강렬한 레드 립으로 매혹적인 분위기 발산 [화보] EXID 하니, 강렬한 레드 립으로 매혹적인 분위기 발산
셀럽파이브, 오는 19일 발라드 신곡 ‘안 본 눈 삽니다’로 청순 아이돌 변신 셀럽파이브, 오는 19일 발라드 신곡 ‘안 본 눈 삽니다’로 청순 아이돌 변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