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전북, ‘7월 팬 테이스티 팀’ 선정... 3회 연속

[인터풋볼] 윤경식 기자= 경기당 유효슈팅 6.4회, 키패스 14회, 패널티 에어리어내 진입 18회... 7월 한 달간 가장 흥미로운 경기내용을 보여준 구단은 전북현대였다.

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권오갑, 이하 ‘연맹’)은 축구데이터 분석업체인 인스텟(Instat)의 자료를 토대로, 7월에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전 경기에 대한 데이터 분석을 했다. 그 결과, 전북이 ‘인스텟 지수(Instat Index)’ 255점을 획득해 2위 수원(249점)을 따돌리고 7월의 ‘팬 테이스티 팀’으로 뽑혔다.

‘인스텟 지수’는 인스텟이 세계 여러 리그들에 공통적으로 적용하고 있는 선수평가지표로, 각 선수들의 포지션에 따라 12개 내지 14개의 항목의 평가점수들이 계산되며, 해당 리그와 경기의 난이도를 추가적으로 고려하여 산출된다.

전북은 7월에 치른 5경기에서 경기당 ▲슈팅 14.2회 중 유효슈팅 6.4회 ▲공격기회 창출 6회 ▲키패스 14회 ▲패널티 에어리내 진입 18회 ▲패스성공률 85% ▲세트피스 성공률 45% 등 경기에 박진감을 실어주는 항목들에서 상위권을 차지했다. 그 밖에, ▲볼점유율 55% ▲공중볼, 그라운드경합 성공률 각각 62%, 51%, ▲상대지역 볼소유 회복 11회로 한 달 동안 볼 소유권을 잘 지켜낸 것으로 나타났다.

5, 6월에 이어 3연속 팬 테이스티 팀에 뽑힌 전북은, 지난 3월에도 선정된 바 있어 이번이 올 시즌 네 번째다. 전북의 뒤를 이어 수원(249점), 강원(241점), 울산, 대구(238점) 등이 7월 한 달간 ‘팬 테이스티’한 경기력을 선보였다.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경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화보] 김성령X쁘렝땅, 우아함 담긴 아름다운 카리스마 [화보] 김성령X쁘렝땅, 우아함 담긴 아름다운 카리스마
‘열여덟의 순간’ 옹성우X김향기, 오해로 인한 적신호…“넌 이걸 믿었어? 나보다?” ‘열여덟의 순간’ 옹성우X김향기, 오해로 인한 적신호…“넌 이걸 믿었어? 나보다?”
에버글로우, ‘괴물 신인’에 이어 ‘무대 씹어먹는 아이돌’…“이틀 동안 두세시간만 자고 춤 에버글로우, ‘괴물 신인’에 이어 ‘무대 씹어먹는 아이돌’…“이틀 동안 두세시간만 자고 춤
no image ‘프로듀스X101’ 이세진, 첫 단독 팬미팅 성료…토니·송유빈·최병찬·이진혁·김민규 깜짝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