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필 네빌, "래시포드-마르시알, 시즌 20골은 목표로 해야 4위 가능"

[인터풋볼] 윤효용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레전드 필 네빌이 앙토니 마르시알과 마커스 래시포드의 활약을 강조했다. 그는 이 두 선수가 시즌 20골을 목표로 해야 한다고 이야기했다.

맨유는 12일 오전 00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첼시와의 2019-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라운드에서 4-0 완승을 거뒀다.

맨유는 이번 여름 이적 시장에서 로멜루 루카쿠를 이적시켰지만 대체자를 영입하지 않았다. 래시포드와 마르시알을 믿어야하는 상황에서 두 선수가 모두 골을 기록하며 팀의 대승을 이끌었다. 맨유로서는 긍정적인 신호였다.

경기 후 필 네빌은 맨유가 루카쿠를 판 이유를 보았다고 말하며 마르시알, 래시포드가 더 많은 골을 넣어야 한다고 이야기했다. 그는 “루카쿠는 검증된 골잡이었다. 그러나 팀에 적응하지 못했다.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의 전술에서 공격수들이 압박을 할 수 있어야 하고, 빠른 템포로 플레이할 수 있어야 하며, 공격 시 다른 위치에서도 플레이 할 수 있는 능력이 있어야 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래시포드와 마르시알의 활약을 강조했다. 네빌은 “래시포드와 마르시알은 그런 것들을 할 수 있는 기술과 속도를 가졌다. 그러나 이제 골도 넣어줘야 한다. 이번 시즌 각자 20골 씩 목표로 해야 하고, 그렇게 할 수 있다면 맨유는 4위를 노릴 수 있을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사진=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효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에버글로우, ‘괴물 신인’에 이어 ‘무대 씹어먹는 아이돌’…“이틀 동안 두세시간만 자고 춤 에버글로우, ‘괴물 신인’에 이어 ‘무대 씹어먹는 아이돌’…“이틀 동안 두세시간만 자고 춤
no image ‘프로듀스X101’ 이세진, 첫 단독 팬미팅 성료…토니·송유빈·최병찬·이진혁·김민규 깜짝
[화보] EXID 하니, 강렬한 레드 립으로 매혹적인 분위기 발산 [화보] EXID 하니, 강렬한 레드 립으로 매혹적인 분위기 발산
셀럽파이브, 오는 19일 발라드 신곡 ‘안 본 눈 삽니다’로 청순 아이돌 변신 셀럽파이브, 오는 19일 발라드 신곡 ‘안 본 눈 삽니다’로 청순 아이돌 변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