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오피셜] 리버풀-첼시 UEFA 슈퍼컵, 주부심 모두 여성 배정 ‘사상최초’

[인터풋볼] 이명수 기자= 리버풀과 첼시의 유럽축구연맹(UEFA) 슈퍼컵을 관장할 심판진으로 모두 여성이 배정됐다. 이는 메이저 유럽대항전 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UEFA는 오는 15일 오전 4시(한국시간) 터키 이스탄불에 위치한 보다폰 아레나에서 열리는 리버풀과 첼시의 2019 UEFA 슈퍼컵 주심으로 프랑스 국적의 스테파니 프라파트가 나설 것을 발표했다.

메이저 유럽대항전에 여성이 주심으로 나서는 것은 사상 최초이다. 뿐만 아니라 UEFA는 부심도 여성을 배정하는 파격 조치를 내렸다. 부심은 이탈리아 국적의 마누엘라 니콜로시와 아일랜드의 미셸 오닐이다. 대기심은 개최국 터키의 남성 심판 쥐네이트 차키르가 나설 예정이다.

대기심을 제외한 주부심 조합은 이미 지난 2019 프랑스 여자 월드컵 결승전에서 호흡을 맞췄다. 첼시의 프랭크 램파드 감독은 슈퍼컵을 앞두고 열린 사전 기자회견에서 “역사의 일원으로 함께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면서 사상 첫 여성 주심의 슈퍼컵 배정을 반겼다.

슈퍼컵을 앞두고 프라파트 주심과 여성 부심 조합은 이례적으로 공식 기자회견에 참가했다. 통상 양 팀 감독과 대표 선수 두 명만 이 자리에 나선다. 기자회견에서 프라파트 주심은 “우리는 준비되어 있다. 전혀 긴장하지 않는다”면서 “우리는 많은 경기를 통해 경험을 쌓았다. 나는 프랑스 리그앙 경기도 관장한 바 있다”며 슈퍼컵을 앞둔 소감을 전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