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포그바, 개인기 할 때마다 뺏겨” 빅샘은 평가절하

[인터풋볼] 신명기 기자= 첼시전서 2도움을 올리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승리를 이끌었던 폴 포그바의 경기력에 대한 평가가 갈렸다. 많은 사람들이 임팩트 있는 모습을 보인 포그바의 존재감을 새삼 느낀 반면 ‘빅샘’ 샘 앨러다이스 감독은 첼시전서 나온 문제를 지적하고 나섰다.

맨유는 12일 0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19-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개막전 경기서 첼시에 4-0 대승을 거뒀다.

이날 스콧 맥토미니와 함께 중원에 배치된 포그바는 후반 22분과 후반 36분 마커스 래쉬포드와 다니엘 제임스의 골을 도우면서 팀 승리에 일조했다. 절묘한 스루패스와 빠른 발과 피지컬, 기술을 활용한 저돌적인 드리블이 첼시를 무너뜨렸다.

좋은 평가가 나온 가운데 앨러다이스 감독만큼은 냉정한 평가를 내렸다. 앨러다이스 감독은 영국 ‘토크 스포르트’를 통해 “포그바가 맨유에 있는 동안 얼마나 많은 것들을 배웠나?”라고 반문한 뒤 “불행하게도 내가 봤을 때 포그바는 기량을 향상시키지 못했다”라는 생각을 나타냈다.

앨러다이스 감독은 포그바의 포지션 문제를 다시 꺼내 들었다. 그는 “포그바가 투톱 뒤에서 뛸 때 가장 좋은 모습을 보였던 것을 알고 있다. 맨체스터 시티 원정에서 두 골을 넣었을 때 같이 말이다. 그 포지션이 트릭과 자신의 개인기량을 뽐내길 원하는 포그바에게 가장 적합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첼시전에서 뛴 포지션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했다. 앨러다이스 감독은 “중앙 미드필더 두 명을 쓰는 포메이션에서 포그바를 쓸 때 맨유는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는 모습이었다. 포그바는 간결하게 공을 뿌릴 때 가장 효과적인 플레이를 한다. 하지만 (첼시전에서) 포그바가 ‘드래그백’이나 ‘스텝오버’ 등 기술을 사용할 때마다 공을 빼앗겼다”는 부분을 근거로 제시했다.

실제로 포그바는 도움을 올리는 장면에서는 자신의 개인기량이 얼마나 뛰어난지 보여줬지만 쉬운 패스, 공 처리하는 장면에서 자주 실수했다. 앨러다이스 감독은 “포그바는 공을 가지고 있을 때 첼시보다 맨유 쪽에 더 많은 문제를 야기했다”면서 포그바의 경기력에 의문부호를 달았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정지우 감독-김고은-정해인 ‘늦여름 적실 감성 멜로 기대해 주세요’ (유열의 음악 [포토] 정지우 감독-김고은-정해인 ‘늦여름 적실 감성 멜로 기대해 주세요’ (유열의 음악
[포토] 김고은 ‘와이드 팬츠도 완벽하게 소화’ (유열의 음악앨범 언론시사회) [포토] 김고은 ‘와이드 팬츠도 완벽하게 소화’ (유열의 음악앨범 언론시사회)
no image ‘웰컴2라이프’ 정지훈, 분노 폭발…‘이재썅변’ 컴백 선언
[화보] ‘검블유’ 장기용, 나른하고 여유로운 매력으로 여심 저격 [화보] ‘검블유’ 장기용, 나른하고 여유로운 매력으로 여심 저격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