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기분석 승부예측
[스포터 프리뷰] '전설의 귀환‘ 솔샤르vs램파드, 새로운 시작을 ‘승리’로 장식하라!

[인터풋볼] 맨유와 첼시가 새로운 시작을 알린다. ‘동안의 암살자’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이 이끄는 맨유와 돌아온 ‘푸른 심장’ 프랭크 램파드 감독의 첼시가 EPL 개막전부터 맞대결을 펼친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첼시는 12일 오전 12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올드 트래포드에서 2019-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개막전을 치른다.

이번 여름 이적 시장에서 두 팀의 행보는 엇갈렸다. 지난 시즌 리그 6위에 그친 맨유는 챔피언스리그를 목표로 착실한 보강을 진행했다. 지난 시즌 빅6중 가장 많은 실점(54실점)을 기록한 맨유는 역대 수비수 최고 이적료 8,000만 파운드(약 1,174억 원)로 ‘센터백’ 해리 매과이어와 정확한 태클에 강점을 가지고 있는 라이트백 아론 완-비사카를 영입하며 확실하게 수비를 보강했다.

반면 첼시는 이적 시장 금지 징계로 인해 아무도 영입하지 못했고, 오히려 전력에 공백이 생겼다. 지난 시즌 16골 15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공격을 이끌었던 ‘에이스’ 에당 아자르가 레알로 이적해 공격진에 문제가 생겼다. 이에 첼시는 아자르의 대체자로 크리스티안 풀리시치를 사전에 영입했지만 아직 EPL 적응 문제가 남아있다. 만약 첼시가 아자르의 빈자리를 효과적으로 메우지 못한다면 첼시의 무뎌진 창은 시즌 내내 큰 골칫거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경기의 핵심은 두 감독의 선수단 장악 능력이다. 맨유는 이번 여름 이적 시장에서 폴 포그바, 로멜루 루카쿠 등 팀의 핵심 자원들이 지속적으로 이적설에 휘말렸고 결국 루카쿠가 이적시장 마지막 날 인터 밀란으로 이적했다. 따라서 솔샤르 감독이 어수선할 수 있는 팀의 분위기를 얼마만큼 잘 추스르고 첫 경기부터 선수들의 집중력을 최대한 끌어올릴 수 있을지가 중요할 것으로 보인다.

첼시도 마찬가지. 램파드 감독이 첼시 감독직의 무게를 견뎌낼 수 있을지가 관건이다. 팀의 레전드에서 감독으로 화려하게 첼시에 복귀했지만 EPL에서도 감독의 수명이 가장 짧기로 유명한 첼시인만큼, 램파드 감독이 시즌 초반의 성적에 조급해하지 않고 자신의 전술과 색깔을 보여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소셜 스포츠 적중게임 ‘스포라이브’의 데이터에 따르면 양 팀은 EPL 출범 이후 상대전적 21승 22무 25패(홈 팀 맨유 기준)를 기록하며 팽팽한 전적을 보이고 있다. 양 팀의 경기는 수비에 신경을 쓰되 공격적인 흐름으로 전개될 것으로 예상된다. 시즌 개막전이자 양 팀의 감독들이 정식 부임 이후 치르는 첫 경기이기 때문에 패배한 팀에 상당한 부담으로 다가올 수밖에 없다. 그러나 그만큼 이 경기의 승리는 새 팀의 순조로운 출발을 알리기에 더없이 좋은 방법이라는 것도 명백한 사실이다. 따라서 양 팀은 승리를 향한 치열한 공방전을 벌인 끝에 무승부를 거둘 것으로 예상된다.

글=스포라이브 기자단 ‘스포터1기’ 이철민

사진=게티이미지, 스포라이브 데이터 센터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