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압도적 화력' 리버풀, 노리치에 4-0 리드...알리송 부상(전반 종료)

[인터풋볼] 신명기 기자= 리버풀이 완벽한 개막전 경기를 펼치고 있다.

리버풀은 10일 오전 4시(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에 위치한 안필드에서 열린 2019-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홈 개막전에서 노리치에 4-0으로 앞서고 있다. 전반이 종료된 상황이다.

리버풀은 오리기, 피르미누, 살라 스리톱을 내세웠고 헨더슨, 아놀드, 반 다이크, 알리송 등 핵심 자원들이 대거 출전했다. 마네, 샤키리, 밀너 등이 벤치에서 대기했다. 노리치도 푸키를 최전방에 내세워 리버풀 원정에 대비했다.

초반부터 리버풀의 화력이 빛을 발했다. 그리고 이른 시간 선제골이 나왔다. 전반 7분 오리기의 측면 크로스가 노리치 헨리의 발에 맞고 굴절돼 자책골로 이어졌다. 이어 전반 19분에는 살라의 골까지 나와 2-0으로 앞서나갔다.

리버풀은 추가골을 기록했다. 전반 28분 코너킥 상황에서 살라가 올려준 공을 반 다이크가 헤더로 득점을 만들어냈다. 전반 30분에는 피르미누가 골문 근처에서 회심의 슈팅을 시도했지만 이번에는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전반 종료 직전 변수가 생겼다. 후방에서 패스를 시도하던 골키퍼 알리송이 부상을 입으며 아드리안으로 교체됐다. 다만 리버풀은 오리기의 골까지 묶어 4-0으로 앞선 채 전반을 마칠 수 있었다.

사진= 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