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곧 떠난다” 지단 발언에 베일 에이전트 분노, “모욕적, 존중이 없다”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베일은 곧 떠날 것이다. 우리는 베일의 이적을 희망하고 있고, 모두에게 좋은 선택이다.” 레알 마드리드의 지네딘 지단 감독이 전력 외로 분류된 가레스 베일이 팀을 곧 떠날 것이라 했고, 베일의 에이전트 조나단 베넷은 “존중이 없다”며 분노했다.

베일은 레알 측과 평행선을 달려 왔다. 레알과 지단 감독은 베일 측에 팀 구상에서 제외됐다면서 이적을 요구했지만 이뤄지지 않았다. 지단 감독은 이에 멈추지 않고 인터네셔널 챔피언스 컵(ICC)에서 이유 없이 베일을 명단 제외했고, ‘이적하라’는 메시지를 공개적으로 보냈다.

영국 ‘BBC’에 따르면 지단 감독은 “베일은 곧 떠날 것이다. 우리는 베일의 이적을 희망하고 있고, 모두에게 좋은 선택이다. 우리는 새로운 팀이 되기 위해 그의 이적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다시 한 번 베일의 이적을 확인했다.

이러한 발언을 접한 베일 측은 분노한 것으로 보인다. 스페인 ‘카데나 세르’는 22일 “베일과 그의 주변인들은 지단 감독이 이번 발언을 공개적으로 하는 것을 보고 크게 분노했다”면서 “베일은 중국에서 뛰는 것을 원치 않는다. 하지만 연봉 문제로 인해 중국 구단들의 제안을 받아들일 수 있다”는 소식을 전했다.

특히 베일의 에이전트 바넷은 ‘AFP'를 통해 “지단은 수치스럽고, 모욕적이다. 레알 마드리드를 위해 뛴 선수에게 존중이 없다”며 분노했다.

한편, 중국 슈퍼리그의 클럽들이 베일을 원하고 있다. 현지 보도에 따르면 베이징 궈안, 장수 쑤닝, 상화이 선화 등이 베일에게 관심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이 세 팀은 세계 최고 주급인 100만 파운드(약 14억 7,200만 원)라는 엄청난 수준의 제안을 건넨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no image 셀럽파이브, 오는 19일 발라드 신곡 ‘안 본 눈 삽니다’로 청순 아이돌 변신
no image ‘위대한 쇼’ 송승헌vs임주환, 2대에 걸친 질긴 악연 예고…‘팽팽한 맞대면’
[포토] CIX 윤현석X배진영 ‘만화책 찢고 나온 금발과 흑발’ (뮤직뱅크 출근길) [포토] CIX 윤현석X배진영 ‘만화책 찢고 나온 금발과 흑발’ (뮤직뱅크 출근길)
[포토] 배종옥 '자체발광 우아한 자태' (60일, 지정생존자 종방연) [포토] 배종옥 '자체발광 우아한 자태' (60일, 지정생존자 종방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