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현장 리액션] ‘호날두와 유니폼 교환’ 손흥민, “어릴 때부터 좋아하던 선수”(영상)

[인터풋볼=싱가포르] 이명수 기자= 손흥민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의 유니폼 교환에 대해 설명했다. 호날두는 어릴 때부터 정말 좋아하던 선수였고, 호날두가 친절하게 받아줘 편안하게 유니폼을 바꿀 수 있었다고 말했다.

손흥민은 21일 오후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유벤투스와의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 선발 출전해 45분 간 그라운드를 누빈 뒤 모우라와 교체됐다. 이날 경기는 토트넘의 3-2 승리로 마무리됐다.

손흥민은 전반 45분 동안 호날두와 맞대결을 펼쳤다. 손흥민이 날카로운 슈팅을 날리며 유벤투스의 골문을 위협하자 호날두도 수차례 날카로운 슈팅으로 응수했다.

전반 종료 후 손흥민과 호날두가 만났다. 이야기를 주고 받은 두 선수는 유니폼을 벗어 교환했고, 그대로 라커룸으로 들어갔다. 전반 종료 후 교체아웃 된 손흥민과 달리 호날두는 후반 18분까지 뛰었고, 후반 15분 득점포를 가동하기도 했다.

경기 후 믹스트존에서 만난 손흥민에게 당시 상황을 물었다. 손흥민은 “어릴 때부터 정말 좋아하고 꿈꾸던 선수이다. 같이 경기장에서 뛰어보는 것이 꿈이었다”면서 “사실 유니폼 교환 물어보는 것을 꺼린다. 자존심 상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운이 좋게 그런 이야기 할 기회도 생기고, 친절하게 받아줘서 편하게 이야기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손흥민은 자신의 몸상태를 설명했다. 손흥민은 여름 휴식기 동안 팔을 고정시키던 철심을 제거하는 수술을 받았다.

손흥민은 “아직 프리시즌이고 몸 상태를 끌어올리는 중이다. 6주 동안 경기를 뛰지 않다보니 어떻게 움직여야 하고 빨리 체크하는 것을 우선순위에 두고 있다”면서 “정말 오랜만에 잘 쉬었다. 우선 프리시즌이 목표가 아니라 시즌 들어갔을 때 9개월 동안 항상 최고의 컨디션을 맞추려고 몸을 만드는 것이다. 지금이 포커스가 되면 안 된다. 8월 10일부터 경기할 수 있는 몸상태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no image 셀럽파이브, 오는 19일 발라드 신곡 ‘안 본 눈 삽니다’로 청순 아이돌 변신
no image ‘위대한 쇼’ 송승헌vs임주환, 2대에 걸친 질긴 악연 예고…‘팽팽한 맞대면’
[포토] CIX 윤현석X배진영 ‘만화책 찢고 나온 금발과 흑발’ (뮤직뱅크 출근길) [포토] CIX 윤현석X배진영 ‘만화책 찢고 나온 금발과 흑발’ (뮤직뱅크 출근길)
[포토] 배종옥 '자체발광 우아한 자태' (60일, 지정생존자 종방연) [포토] 배종옥 '자체발광 우아한 자태' (60일, 지정생존자 종방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