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In 싱가포르] 호날두 골 넣자 다같이 ‘호우’, 싱가포르가 축구를 즐기는 방식

[인터풋볼=싱가포르] 이명수 기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골 세리머니를 위해 코너 플래그로 달려갔다. 높게 뛰어 오른 후 자신의 시그니처 인 ‘호우 세리머니’를 선보였다. 그러자 싱가포르 축구팬들은 다같이 ‘호우’를 외치며 득점을 자축했다.

유벤투스는 21일 오후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토트넘과의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호날두의 골에도 불구하고 2-3으로 패했다.

호날두는 왼쪽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만주키치, 베르나르데스키와 호흡을 맞췄다. 0-1로 뒤진 유벤투스는 후반 11분, 이과인의 동점골에 힘입어 1-1 균형을 맞췄다.

후반 15분, 호날두의 발끝이 빛났다. 데 실리오의 크로스를 호날두가 강한 슈팅으로 연결하며 역전골을 터트린 것이다. 호날두는 ‘호우 세리머니’를 선보였고, 싱가포르 팬들은 다같이 ‘호우(si)’를 외치며 환호했다.

3분 뒤 호날두는 페레이라와 교체되어 그라운드를 빠져나왔다. 5만 여 관중들은 기립박수로 호날두를 맞이했다. ‘슈퍼스타’ 호날두의 63분은 강렬했고, ‘호우 세리머니’를 다같이 즐기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경기는 후반 추가시간 케인의 극장골로 토트넘의 3-2 승리로 마무리됐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트와이스 쯔위 ‘어느 각도에서 찍어도 작품을 만드는 미모’ (소리바다) [포토] 트와이스 쯔위 ‘어느 각도에서 찍어도 작품을 만드는 미모’ (소리바다)
[포토] 오연서 ‘웃음 참는 모습까지 예뻐’ (하자있는 인간들) [포토] 오연서 ‘웃음 참는 모습까지 예뻐’ (하자있는 인간들)
[화보] 장나라, 시간이 멈춘 듯한 미모로 성숙하고 새로운 매력 발산 [화보] 장나라, 시간이 멈춘 듯한 미모로 성숙하고 새로운 매력 발산
[화보] 임수정, ‘검블유’ 선택한 이유는 캐릭터…“성공을 위해서는 거침없는 배타미” [화보] 임수정, ‘검블유’ 선택한 이유는 캐릭터…“성공을 위해서는 거침없는 배타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