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크로스바 챌린지 내기 져서”...외질, 깜짝 탈색한 이유

[인터풋볼] 신명기 기자= 메수트 외질(30, 아스널)의 헤어 스타일이 하루 만에 바뀌었다. 하루 전 아스널 공식 채널에 업로드 됐을 때만 하더라도 흑발이었던 외질은 탈색한 모습이 곳곳에서 포착돼 관심을 모았다. 외질은 알렉상드르 라카제트와 했던 크로스바 챌린지 내기에서 패해 변화를 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인 ‘아디다스’와 스폰서 계약을 맺은 아스널은 16일 2019-20 시즌 원정 유니폼을 발표했다. 메인 모델 중 한 명은 마찬가지로 아디다스를 스폰서로 두고 있는 외질이었다.

아스널은 16일 외질을 비롯해 리스 넬슨, 루카스 토레이라, 피에르 에메릭 오바메양, 라카제트, 아인슬리 마이틀란드-나일스 등과 구단 레전드인 이안 라이트가 노란 원정 유니폼을 입고 나온 사진들을 공개했다.

그리고 하루 뒤 원정 유니폼을 입은 외질이 재등장했다. 분명 전날만 하더라도 흑발이었던 외질의 머리 스타일은 밝게 변해 있었다. 탈색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팬들의 궁금증이 증폭됐다. 소셜 미디어를 통해 퍼진 외질의 사진을 보고 합성이라는 이야기와 여자 축구선수인 메간 라피노를 기리는 의미라는 주장 등 다양한 예측이 나왔다. 그만큼 외질의 헤어 스타일 변화에 대한 반응은 큰 편이었다.

외질이 변화를 준 이유가 밝혀졌다. 바로 동료들과 한 내기 때문이었다. 외질은 해당 질문에 대해 “우리는 크로스바 챌린지 내기에서 라카제트에게 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나와 세아드(콜라시나츠), 쉬코드란 무스타피가 모두 졌다”고 덧붙인 외질은 영상 촬영자가 “함께 하고 함께 죽는 것인가?”라고 묻자 “그렇다. 그게 인생이다”라면서 웃어 보였다. 

사진= 아스널 인스타그램-트위터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황우슬혜 ‘블루카펫에 등장한 여신’ (소리바다) [포토] 황우슬혜 ‘블루카펫에 등장한 여신’ (소리바다)
[포토] 박지훈 ‘볼살까지 귀여운 윙깅이를 마음속에 저장~’ (소리바다) [포토] 박지훈 ‘볼살까지 귀여운 윙깅이를 마음속에 저장~’ (소리바다)
no image ‘열여덟의 순간’ 옹성우X김향기X신승호 비롯한 ‘천봉고’ 수학여행 비하인드 공개
no image 이진혁, 업텐션 응원차 ‘뮤직뱅크’ 깜짝 방문…‘여전히 끈끈한 우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