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K리그1 기자회견] 전북 모라이스, “김진수 공격수 기용, 고민해보겠다”

[인터풋볼=전주] 이현호 기자=전북의 모라이스 감독이 "김진수를 공격수로 쓰는 것에 대해 더 고민해보겠다"고 답했다.

전북 현대는 14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21라운드에서 울산 현대와 1-1 무승부를 거뒀다. 이로써 전북은 최근 리그 10경기 무패행진을 달리며 승점 45점으로 단독 선두를 지켰다. 나란히 승점 1점을 얻은 울산은 44점으로 2위를 유지했다.

경기를 마친 후 모라이스 감독은 “오늘 울산전 치열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경기 초반부터 리드를 잡았지만 세트피스에서 골을 내줘 서두른 부분이 있었다. 마무리에서 아쉬움이 있었으나 90분 내내 열심히 뛰어준 선수들에게 고맙다”고 전했다.

이어서 “공격진에서 전방 압박하는 장면에서 조금 더 세밀하게 하지 못해 아쉬웠다. 전반 초반에는 잘 됐지만, 중반을 넘어가면서 미흡한 부분이 있었다. 선수들과 세밀하게 다듬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김신욱 대체자에 대해서 “구단과 미팅을 가졌다. 의사를 전달했다. 지금 새 공격수를 알아보고 있는 것으로 안다. 공격수 영입이 중요하긴 하지만, 임선영이 대구전에서 부상당해 경기에 못나온다. 또 한교원, 이승기가 부상 중이다. 이 3명이 돌아온다면 더 좋은 경기력을 보여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커 이비니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모라이스 감독은 “김신욱이 떠났을 때, 이동국뿐만 아니라 이비니 역시 대체자로 생각하고 있다. 훈련 때도 포워드로 훈련했다. 오늘 교체투입 후에도 나쁘지 않은 모습이었다. 지금으로선 최선의 선택이었다”고 말했다.

이날 후반 막판 측면 공격수로 투입된 김진수에 대해서는 “오늘 공격수들이 부상으로 빠져있던 상황이었다. 김진수가 스피드도 좋고 공간 침투를 잘해서 그렇게 기용했다. 앞으로 김진수를 계속 공격수로 쓸지는 고민해보겠다”고 답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 포스터 비하인드 스틸 공개…‘사관복도 완벽 소화’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 포스터 비하인드 스틸 공개…‘사관복도 완벽 소화’
‘바람이 분다’ 감우성X김하늘, 엔딩까지 단 1회…“내 사랑은 늘 당신 하나였다는 걸” ‘바람이 분다’ 감우성X김하늘, 엔딩까지 단 1회…“내 사랑은 늘 당신 하나였다는 걸”
[화보] 정해인, ‘봄밤’ 유지호는 가장 어려웠던 캐릭터…“‘반’으로 줄여서 표현” [화보] 정해인, ‘봄밤’ 유지호는 가장 어려웠던 캐릭터…“‘반’으로 줄여서 표현”
[포토] 조철현-송강호-박해일 ‘故 전미선, 마지막 작품 함께해 영광’ (나랏말싸미 언론시 [포토] 조철현-송강호-박해일 ‘故 전미선, 마지막 작품 함께해 영광’ (나랏말싸미 언론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