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K리그1 리뷰] 사리치 이탈 속 상승세...수원, 상주 2-0 꺾고 3연승 질주

[인터풋볼] 신명기 기자= 엘비스 사리치의 이적이 확정적인 가운데 수원삼성이 시즌 첫 3연승을 기록했다. 상주상무 원정에서 승리한 수원은 상위 지난 라운드서 상위 스플릿에 진입했고 더 높은 순위를 노릴 수 있게 됐다. 수원의 간판 스트라이커 아담 타가트는 3연속 득점으로 리그 11호골 고지에 올랐다.

수원은 14일 오후 7시 상주시민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21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상주에 2-0 완승을 거뒀다.

경기 전 다소 어수선한 분위기가 이어졌다. 수원은 핵심 미드필더인 사리치의 이적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는 소식을 전해야만 했다. 상주전서 고별전 가능성을 남겨 뒀지만 근육 부상으로 이탈한 사리치의 출전은 무산됐다.

수원은 상승세를 타고 있는 타가트와 한석희를 최전방에 배치시켰다. 김종우가 공격형 미드필더 역할을 맡았고 허리에는 홍철, 최성근, 구대영, 신세계가 위치했다. 스리백에서 박형진, 민상기, 고명석이 호흡을 맞췄고 골문은 노동건이 지켰다.

홈팀 상주는 박용지와 신창무 투톱에 윤빛가람, 이규성, 조수철이 뒤에서 받치는 형태를 취했다. 김경재가 수비형 미드필더로 나섰고 수비라인에는 이민기, 차영환, 마상훈, 이태희가 나섰고 윤보상 골키퍼가 골문 앞에 섰다.

경기가 예정보다 늦게 시작될 만큼 폭우가 쏟아졌다. 경기장에 물이 고이는 부분이 생긴 가운데 제대로 된 수중전이 벌어졌다.

이러한 틈을 타 수원이 선제골을 만들었다. 전반 8분 타가트의 슈팅을 윤보상 골키퍼가 쳐내기 바빴고 튀어 나온 공을 한석희가 밀어 넣어 수원서 데뷔골을 터뜨렸다.

두 번째 골도 비슷했다. 수원은 후반 시작과 함께 교체 투입된 바그닝요가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에 막혔다. 하지만 뒤에서 기회를 엿보던 타가트가 왼발 논스톱 슈팅으로 추가골을 만들어냈다.

수원은 후반 22분 데얀, 후반 30분 박준형을 투입시키며 선수들의 체력 안배에 나섰다. 막판 상주의 공세를 막아선 수원은 2-0 스코어를 잘 지켜내며 3연승을 달리게 됐다.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 포스터 비하인드 스틸 공개…‘사관복도 완벽 소화’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 포스터 비하인드 스틸 공개…‘사관복도 완벽 소화’
‘바람이 분다’ 감우성X김하늘, 엔딩까지 단 1회…“내 사랑은 늘 당신 하나였다는 걸” ‘바람이 분다’ 감우성X김하늘, 엔딩까지 단 1회…“내 사랑은 늘 당신 하나였다는 걸”
[화보] 정해인, ‘봄밤’ 유지호는 가장 어려웠던 캐릭터…“‘반’으로 줄여서 표현” [화보] 정해인, ‘봄밤’ 유지호는 가장 어려웠던 캐릭터…“‘반’으로 줄여서 표현”
[포토] 조철현-송강호-박해일 ‘故 전미선, 마지막 작품 함께해 영광’ (나랏말싸미 언론시 [포토] 조철현-송강호-박해일 ‘故 전미선, 마지막 작품 함께해 영광’ (나랏말싸미 언론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