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현장 리액션] 문선민의 반성, “밀고 당겨서 흥분했다...그래도 참았어야"

[인터풋볼=전주] 이현호 기자=상하이전에서 퇴장을 당한 문선민이 심판 판정에 아쉬움을 토로했다.

전북 현대는 26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상하이 상강과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16강 2차전에서 1-1로 비겼다. 이로써 합계 2-2가 된 전북은 승부차기에 들어섰고 상하이에 패하며 8강 진출이 좌절됐다.

이날 우측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문선민은 경기 내내 활발한 움직임을 보였다. 전반 중반 김신욱의 선제골 장면에서는 기점 역할을 맡았다. 후반전에는 좌우를 가리지 않고 빠른 드리블로 상하이 수비를 괴롭혔다.

하지만 연장 후반 막판, 상하이 수비수 리센롱으로부터 거친 파울을 당하며 그라운드에 쓰러졌다. 문선민은 리센롱을 거칠게 밀었고 양 팀 선수단 모두가 그라운드에 뒤엉켰다. 주심은 문선민에게 곧장 레드카드를 꺼냈다.

경기 종료 후 문선민은 “참았어야 했는데...참지 못하고 퇴장 당해 너무 죄송하다. 그 수비수가 밀고 잡았다. 처음엔 참았는데.... 그 상황에서 제치면 더 좋은 상황이 나왔을 텐데 많이 흥분해서 아쉽다”고 되돌아봤다.

이어서 “주심의 휘슬 소리를 못 들었다. 경기가 진행되는 줄 알고 (드리블하기 위해) 공으로 다가가는데 또 다시 그 선수가 막아섰다. 그래서 흥분했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문선민은 “원래 심판 탓을 잘 안하는데 상하이에게 유리하게 판정한 것 같다. 심판이 경기를 과열시켰다고 생각한다”는 말로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황우슬혜 ‘블루카펫에 등장한 여신’ (소리바다) [포토] 황우슬혜 ‘블루카펫에 등장한 여신’ (소리바다)
[포토] 박지훈 ‘볼살까지 귀여운 윙깅이를 마음속에 저장~’ (소리바다) [포토] 박지훈 ‘볼살까지 귀여운 윙깅이를 마음속에 저장~’ (소리바다)
no image ‘열여덟의 순간’ 옹성우X김향기X신승호 비롯한 ‘천봉고’ 수학여행 비하인드 공개
no image 이진혁, 업텐션 응원차 ‘뮤직뱅크’ 깜짝 방문…‘여전히 끈끈한 우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