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이강인의 미래, ‘1년 남은’ 마르셀리노 감독 재계약 관건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스페인 현지에서도 이강인(18, 발렌시아)의 미래를 계속해서 주목하고 있다. 이강인의 에이전트 하비 가리도가 발렌시아 구단과 첫 미팅을 통해 이강인의 미래에 대해 논의한 가운데 스페인 발렌시아의 지역지는 이강인의 미래가 마르셀리노 가르시아 토랄 감독의 재계약 여부가 매우 중요하다고 전했다.

이강인의 거취 문제가 현지에서부터 관심을 받고 있다. 발렌시아 1군 데뷔와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한국을 역사상 최초로 결승전에 올려놓는 맹활약으로 주가는 연일 높아지고 있다. 현재 이강인은 아약스, 레반테, PSV 에인트호번 등의 영입 리스트에 오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강인의 입장은 확실하다. 출전 시간이다. 이미 U-20 월드컵에서 골든볼을 수상하며 동 나이 대 세계 최정상급 기량을 인정받았기에 발렌시아에 남는다면 출전 시간을 보장받아야 한다는 입장이다.

협상은 시작됐다. 스페인 발렌시아 지역지 '라스 프로빈시아스'는 “이강인의 에이전트가 발렌시아와 미팅을 진행했다”고 보도했고, 앞서 스페인 ‘아스’는 “발렌시아 수뇌부과 이강인의 미래를 놓고 고민 중이다. 마테오 알레마니 스포츠 디렉터와 파블로 롱고리아 스카웃 디렉터는 20일과 21일 연달아서 이강인의 에이전트인 가리도 함께 회의를 가진다. 이강인은 6월 내내 한국에서 머무르기 때문이다”고 보도했고, 이후 이강인이 에이전트인 가리도는 “이강인의 거취를 두고 여전히 할 이야기가 많다”면서 계속해서 협상을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스페인 현지에서도 이강인의 거취를 계속 주목하고 있고, 발렌시아 구단이 이강인의 미래와 마르셀리노 감독의 재계약을 놓고 확실하게 결정을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강인은 지난 시즌 마르셀리노 감독 체제에서 데뷔는 했지만 기대와 달리 많은 기회를 받지 못했다. 이에 스페인 현지에서는 이강인이 마르셀리노 감독 체제에서는 선발로 뛸 수 없다며 발렌시아가 선택을 해야 한다고 했다.

스페인 발렌시아 지역지인 ‘수페르 데 포르테’의 편집장 카를로스 보쉬는 24일 칼럼을 통해 “이강인의 미래와 마르셀리노 감독의 재계약을 놓고 선택해야 한다”면서 “이강인은 잠재력이 있는 선수다. 그러나 발렌시아 마르셀리노 감독 체제에서는 선발로 뛸 수는 없다”고 전했다.

이어 보쉬 편집장은 “마르셀리노 감독의 계약 기간은 1년이 남았다. 발렌시아가 계약을 연장하지 않는다면 마르셀리노 감독과 프로젝트는 끝난다는 것을 의미한다. 발렌시아는 곧 결정을 해야 하고, 앞으로 몇 달 안에 결단을 내려야 한다”며 이강인의 미래와 관련해 마르셀리노 감독의 재계약이 중요하다고 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