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피치&걸스 피치
손흥민 또 인종차별 당했다 “차라리 성기를 잘라버릴 것”

[인터풋볼] 취재팀 = 한 호주 코미디언이 방탄소년단(BTS)과 손흥민을 비하해 파문이 일고 있다.

호주 공영방송 채널9는 지난 19일, BTS 관련 보도에서 BTS를 비하하는 태도로 전세계 BTS 팬들의 뭇매를 맞았다.

이 방송에 출연한 호주 코미디언 알렉스 윌리엄슨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사과는 커녕 손흥민을 언급하며 인종차별 멘트를 이어갔다.

윌리엄슨은 “손흥민이 BTS의 노래를 들을 바에 자신의 성기를 잘라버릴 것이라 확신한다. 나는 혼자가 아니다”라고 적으며 모욕했다.("I’m sure Son Heung-min would rather chop his dick off than listen to these bts blokes as well. I ain’t alone ma fuckers")

BTS 뿐만 아니라 손흥민 역시 수차례 인종차별을 당한 경험이 있다. 손흥민은 지난해 10월, 웨스트햄전을 마친 뒤 경기장을 빠져나가며 인종차별을 당해 해당 팬은 184파운드(약 27만원)의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윌리엄슨 트위터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