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U-20 MD] 조영욱, “청와대에서 노래 부를 줄 몰랐다”

[인터풋볼=신문로] 이현호 기자=조영욱(20, FC서울)이 청와대 만찬 행사에서 노래 불렀던 사연을 전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0일 오후 광화문 신문로에 위치한 축구회관에서 U-20 대표 K리거 미디어데이를 열었다. 폴란드에서 열렸던 2019 FIFA U-20 월드컵에 출전했던 조영욱(FC서울), 전세진(수원 삼성), 오세훈(아산 무궁화), 황태현(안산 그리너스), 엄원상(광주FC)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먼저 조영욱은 “오늘 아침에 FC서울 팀 훈련 1시간 40분하고 왔다. 아직 시차적응도 해야 한다. 팀 스케줄 사정상 오늘 강도가 높은 훈련이 있었다. 감독님께 빼달라고 말씀드릴 용기가 없었다(웃음)”며 이날 오전 일정에 대해 답했다.

U-20 선수단은 전날 청와대에 초청 받아 대통령 내외와 만찬 시간을 가졌다. 이에 대해 조영욱은 “청와대에서 같이 식사하면서 대통령의 얘기를 들었다. 보통 영빈관에서 식사를 한다고 들었다. 하지만 저희는 본관에 들어가서 밥을 먹었다. 거기 계신 분들도 ‘굉장히 깊숙이 들어온 거다’라고 말씀해주셨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서 “청와대에서 노래까지 부를 줄 몰랐다. 대통령 앞에서 ‘오 필승 코리아’ 한 소절 불렀다”고 덧붙였다. 사회자 박문성 해설위원이 조심스럽게 노래를 부탁하자 조영욱은 “아니다”라며 손사래를 쳤다.

또한 조영욱은 “소속팀에 합류하는데 문제가 없었다. 최용수 감독님 말씀대로 저 없이 잘 돌아가지만, 그래도 저 있으면 더 잘 돌아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앞으로의 다짐을 밝혔다.

더불어 “앞으로 서울의 일정이 대구, 울산, 강원을 만난다. 제가 골을 넣고 팀이 지는 것보다 제가 골을 못 넣어도 팀이 이기는 게 좋다”고 마무리했다.

사진=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