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U-20 간담회] "커피 잘 타는 김코치, 태클 거는 공코치" U-20 신화 뒷얘기
김대환 코치, 공오균 코치, 정정용 감독, 오성환 코치(왼쪽부터)

[인터풋볼=신문로] 이현호 기자="김대환 코치는 커피를 잘 탄다. 공오균 코치는 내 의견에 태클을 건다." U-20 사령탑 정정용 감독이 지켜본 보좌진의 모습이다.

대한축구협회(KFA)는 20일 광화문 신문로에 위치한 축구회관에서 2019 폴란드 U-20 월드컵 간담회를 열었다. 한국 남자축구 최초 FIFA 대회 준우승을 이끈 코칭스태프들은 각자 대회 중에 느꼈던 소감을 전하며 지난날을 되돌아봤다.

간담회 분위기는 전체적으로 훈훈했다. 코치진들은 취재진의 질문에 편하게 답했고, 그동안 밝히지 않은 이야기도 스스로 털어놓았다. 이들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들으니 이번 대표팀이 어떻게 ‘원팀’이 됐는지 쉽게 이해할 수 있었다.

가장 중요한 키워드는 수평적 위계질서였다. 보통 축구팀의 코칭스태프, 선수단의 관계는 수직적인 경우가 많다. 하지만 정정용 감독을 필두로 이번 대표팀은 각자 의견을 편하게 내라는 분위기였다.

정 감독은 “감독이라는 역할 때문에 의전을 받는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 식사시간에 감독이 조금 늦게 내려온다고 코치들이 기다리고 있으면 안 된다. 감독이 늦게 오면 먼저 먹으면 된다. 다른 사람들이 볼 때는 규율에 안 맞을 수 있지만 난 이렇게 운영했다”고 입을 열었다.

그러면서도 “코치 의견을 존중하지만 결정은 감독이 한다. 그 선택을 잘 따라가자고 했다. 감독이 너무 권위적이면 코치는 자기 의견을 낼 수 없다. 코치들이 의견을 주장하면서 싸우기도 한다. 감독은 코치들의 언쟁을 흐뭇하게 지켜보고 결정만 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또한 옆에 있는 김대환 골키퍼 코치를 가리키며 “김 코치가 생긴 건 이래도 커피를 정말 잘 탄다. 언제 기회가 되면 한 번 타달라고 부탁해 보시라. 한번 마시면 다른 커피는 절대 못 마신다”고 말했다. 김 코치는 쑥스러운 듯이 고개를 숙였다.

이어서 김대환 코치는 “감독님이 권위적이지 않다. 항상 제가 본인에게 대든다고 하시더라(웃음). 항상 귀를 열고 계신다. 제안을 하면 다 받아주신다. 여기선 감독님이라고 하지만 마음속으로는 형이라고 생각한다. 같이 있으면 가족 같다. 집에 가도 이 시간만큼 같이 있지 못한다. 그래서 가족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공오균 코치는 자신의 역할에 대해 “제가 항상 태클을 건다. 감독님이 방향을 제시하면 제가 다른 방향을 제시한다. 팀에 예스맨만 있으면 좋지 않다. 좌회전하려고 할 때 우회전 깜빡이를 켜는 역할이었다. 그런 면에서 감독님을 잘 보좌한 거 같다”고 웃으며 말했다.

코치진의 막내 오성환 피지컬 코치는 “제가 가장 어리다. 그 누구 하나 권위적이지 않고 서로의 부족한 부분을 채워줬다. 호흡이 잘 맞아서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고 생각한다”면서 이번 대회 코칭스태프의 호흡에 크게 만족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