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ACL 리뷰] ‘문선민 벼락골’ 전북, 상하이 상강 원정서 1-1 무승부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인터풋볼] 윤경식 기자= 전북 현대가 상하이 상강 원정에서 값진 무승부를 거뒀다.

전북은 19일 밤 9시(한국시간) 중국 상하이 스타디움에서 상하이 상강과의 2019 아시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16강 1차전에서 1-1로 비겼다.

이로써 전북은 비록 원하는 승리를 거두지 못했지만, 원정에서 골을 기록하며 2차전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원정을 떠난 전북은 4-1-4-1 전술을 꺼내들었다. 김신욱을 원톱으로 문선민, 임선영, 손준호, 이비니가 화력을 지원했다. 신형민이 중원을 책임졌고, 김진수, 김민혁, 홍정호, 이용이 수비라인에 배치됐다. 골문은 송범근이 지켰다. 이에 맞서 상하이 상강은 엘케손, 헐크, 오스카, 아흐메도프 등 정예 멤버를 투입했다.

전반 초반 전북이 선제골을 기록하며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경기 시작 1분 만에 임선영의 환상적인 아웃사이드 크로스를 이어받은 문선민이 오른 발 슛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이른 선제골이도 전북은 방심하지 않았다. 측면 공격을 활용해 공세를 이어가며 추가골 기회를 엿봤다.

그러나 상하이의 한 방에 무너졌다. 후반 39분 이비니의 패스 미스로 기회가 생겼고, 왕센차오가 마무리하며 동점을 만들었다. 전북의 위기는 계속됐다. 전반 추가시간 헐크에게 골대를 맞는 등 불안한 모습을 노출했다.

후반전에 들어 전북은 추가골을 위해 적극적으로 공격에 나섰다. 상하이는 후반 10분 이후 거친 경기를 이어가며 전북을 압박했다.

득점이 터지지 않고 있던 후반 30분부터 전북이 변화를 시도했다. 임선영과 김신욱을 불러들이고 한승규와 이동국을 차례로 투입하며 승부수를 띄웠다.

하지만 전북은 공격을 주도했음에도 불구하고 더 이상의 골을 만들지 못했고, 무승부에 만족하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무승부로 1차전을 마친 전북은 오는 26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2차전을 치른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경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