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라이올라, 데 리흐트 바르셀로나 이적 거절...PSG-유벤투스-뮌헨 유력

[인터풋볼] 이명수 기자= 마테이스 데 리흐트의 바르셀로나 이적이 사실상 무산됐다. 주급에서 이견을 보였고, 파리 생제르망, 유벤투스, 바이에른 뮌헨으로부터 더 나은 조건을 제시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스페인 ‘카데나 세르’는 19일(한국시간) “데 리흐트의 에이전트 미노 라이올라는 바르셀로나의 제안을 거절했다”면서 “바르셀로나는 데 리흐트 영입 기회를 잃었다”고 보도했다.

데 리흐트는 2018-19 시즌 아약스의 수비를 이끌며 두각을 나타냈다. 19세의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주장 완장을 차고 경기에 나섰으며 아약스는 챔피언스리그 4강에 진출해 유럽 빅클럽 스카우터들의 눈도장을 찍었다.

때문에 바르셀로나를 비롯해 PSG, 유벤투스 등이 영입전에 나섰다. 특히 바르셀로나가 적극적이었다. 이미 바르셀로나는 지난 겨울 이적시장에서 데 리흐트의 아약스 동료인 프랭키 데 용을 영입한 바 있다.

하지만 데 리흐트는 바르셀로나로 가지 않는다. ‘카데나 세르’는 “데 리흐트는 데 용보다 더 많은 주급을 받는다. 데 리흐트는 바르셀로나보다 더 나은 제안을 갖고 있다”면서 “바르셀로나는 데 리흐트가 제안을 거절한 이유를 경제적인 결정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카데나 세르’가 지목한 다른 팀은 PSG, 유벤투스, 바이에른 뮌헨이다. ‘카데나 세르’는 “데 리흐트는 이들 팀으로부터 더 나은 제안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화보] ‘기생충’ 최우식, 청량감 넘치는 비주얼로 여심 저격 [화보] ‘기생충’ 최우식, 청량감 넘치는 비주얼로 여심 저격
[화보] ‘레벨업’ 성훈, 청량미 넘치는 여름 남자의 매력 [화보] ‘레벨업’ 성훈, 청량미 넘치는 여름 남자의 매력
[화보] 뉴이스트 민현, A컷 같은 B컷 비하인드 선 공개 [화보] 뉴이스트 민현, A컷 같은 B컷 비하인드 선 공개
‘프로듀스X101’ 스타쉽 구정모-함원진, 감사 인사 전해…“우리 꼭 다시 만나요” ‘프로듀스X101’ 스타쉽 구정모-함원진, 감사 인사 전해…“우리 꼭 다시 만나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