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맨유, ‘레알 타깃’ 포그바 헐값 이적은 없다...‘2228억 책정’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명가의 부활을 예고한 레알 마드리드가 ‘슈퍼크랙’ 에당 아자르의 영입에 이어 폴 포그바까지 영입을 노리고 있다. 그러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포그바 판매 불가 방침을 세웠고, 레알과 협상을 거부하며 잔류를 예상하고 있다.

레알 마드리드가 명가의 부활을 선언했다. 2018-19시즌 앞두고 ‘에이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결별하며 새로운 레알을 예고했지만 리그에서는 3위로 마무리했고, 코파 델 레이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조기에 탈락했다. 이 과정에서 감독을 2번이나 교체했고, 결국 팀의 레전드인 지네딘 지단 감독에게 지휘봉을 맡기며 부활을 선언했다.

레알로 돌아온 지단 감독은 과감하게 리빌딩을 진행하고 있고, 가레스 베일 등 활약이 저조했던 핵심 선수들과 결별을 예고하고 있다. 이에 레알은 루카 요비치, 에데르 밀리탕 등 젊은 선수들을 영입하며 리빌딩을 진행했고, 첼시의 슈퍼크랙인 에당 아자르의 영입도 완료했다.

이제는 중원 보강을 노린다. 1순위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폴 포그바다. 프랑스 대표팀의 ‘선배’ 지네딘 지단 감독은 포그바의 능력을 믿고 있고, 레알에 꼭 필요한 미드필더라는 평가를 내렸다. 이에 레알은 주전에서 밀린 베일을 카드로 활용해 포그바를 영입한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맨유의 생각은 달랐다. 스페인 ‘아스’는 지난 10일 “맨유가 포그바에 관한 레알과 협상을 거부했다. 레알은 포그바 영입을 위해 맨유에 이적료에 대해 문의했지만 맨유는 대답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도 이 매체는 맨유가 레알과 협상을 거부할 것에 대해서는 이적료를 올리기 위한 것으로 보고 있다.

맨유는 포그바의 잔류를 예상했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17일 “맨유가 포그바의 잔류를 예상하고 있다. 맨유는 포그바의 이적료를 1억 5천만 파운드(약 2,228억 원)로 책정했다. 포그바는 새로운 도전을 할 시기라고 밝혔고, 레알 마드리드와 유벤투스의 관심을 받고 있다. 그러나 맨유는 포그바를 최고 이적료를 원하고 있고, 만약 헐값이라면 잔류를 예상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프로듀스X101’ X1(엑스원), 11인 완전체로 오늘(22일) 공식 브이 라이브 첫 출 ‘프로듀스X101’ X1(엑스원), 11인 완전체로 오늘(22일) 공식 브이 라이브 첫 출
유승호, 1년 3개월만 팬미팅..22일 일반 예매 시작 유승호, 1년 3개월만 팬미팅..22일 일반 예매 시작
'너의 노래를 들려줘' 송재림-박지연, 한밤중에 만난 두 사람 '수상한 기류' '너의 노래를 들려줘' 송재림-박지연, 한밤중에 만난 두 사람 '수상한 기류'
CIX 배진영, 테디베어 캐릭터X가방 콜라보 광고 모델 발탁…“긍정적인 시너지 기대” CIX 배진영, 테디베어 캐릭터X가방 콜라보 광고 모델 발탁…“긍정적인 시너지 기대”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