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U-20 대표팀 환영식] 정정용의 첫 마디, “백성이 있어서 임금이 있는 것”

[인터풋볼=서울시청] 이현호 기자=역사를 쓴 정정용 감독이 "임금이 있어서 백성이 있는 게 아니고, 백성이 있어서 임금이 있는 것”이라며 선수단과 팬들에게 감사함을 전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0 축구 대표팀은 2019 폴란드 FIFA U-20 월드컵을 성공적으로 마친 뒤 17일 오전, LO1097편으로 폴란드 바르샤바를 떠나 인천공항에 입국했다.

U-20 대표팀은 사상 최고의 성적을 거뒀다. 포르투갈, 아르헨티나, 남아공으로 이뤄진 ‘죽음의 조’를 당당하게 돌파했고, 일본, 세네갈, 에콰도르를 꺾고 결승전에 안착하며 사상 첫 FIFA 주관 남자대회 우승에 도전했다.

비록 우크라이나에 패하며 목표했던 우승에는 실패했지만 정정용호는 박수 받아 마땅했다. 인천공항에는 대표팀을 맞이하기 위한 수많은 인파가 몰렸다. 이어 낮 12시부터는 서울 시청광장에서 환영식이 열렸다.

선수단 대표로 마이크를 잡은 정정용 감독은 “우리 선수들이 성적은 낸 게 아니고, 대한민국 국민들과 함께 성적을 낸 것 같다. 임금이 있어서 백성이 있는 게 아니고, 백성이 있어서 임금이 있는 것”이라는 말로 팬들의 환호성을 이끌어냈다.

사진=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