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U-20 대표팀 귀국] 이광연, ”빛광연 별명 뿌듯하다, 에콰도르전 기억에 남아“

[인터풋볼=인천공항] 이명수 기자= 매 경기 선방 퍼레이드로 ‘빛광연’에 등극한 골키퍼 이광연이 ‘빛광연’이란 별명에 대해 뿌듯하다고 기뻐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0 축구 대표팀은 2019 폴란드 FIFA U-20 월드컵을 성공적으로 마친 뒤 17일 오전, LO1097편으로 폴란드 바르샤바를 떠나 인천공항에 입국했다.

U-20 대표팀은 사상 최고의 성적을 거뒀다. 포르투갈, 아르헨티나, 남아공으로 이뤄진 ‘죽음의 조’를 당당하게 돌파했고, 일본, 세네갈, 에콰도르를 꺾고 결승전에 안착하며 사상 첫 FIFA 주관 남자대회 우승에 도전했다.

비록 우크라이나에 패하며 목표했던 우승에는 실패했지만 정정용호는 박수 받아 마땅했다. 대표팀은 강호들을 연달아 격파하며 국민들을 열광시켰고, 축구 열풍에 일조한 것이다. 때문에 입국장에 모습을 드러낸 선수단의 표정도 밝았다.

인천공항에서 취재진과 인터뷰를 가진 이광연은 ”제가 좋은 실력을 보여준 것은 저뿐만 아니라 선수들과 코칭스태프가 함께 도와줬기 때문에 좋은 모습 보인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광연은 이번 대회 맹활약으로 ‘빛광연’이란 별명을 갖게 됐다. 이광연은 이 별명에 대해 ”막상 들어보니 뿌듯하다“면서 ”이렇게 사랑해주신다면 더 좋은 모습 보일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 이광연 일문일답

- 뿌듯할 것 같은데?

제가 좋은 실력을 보여준 것은 저뿐만 아니라 선수들과 코칭스태프가 함께 도와줬기 때문에 좋은 모습 보인 것이라 생각한다.

- 빛광연이라는 별명 어떤지?

많이 생각은 안했다. 한국와서 막상 들어보니 뿌듯하다.

- 결정적인 선방이 많았는데 기억에 남는 순간은?

세네갈전도 있지만 에콰도르전이 기억에 남는다. 1-0으로 이기고 있었는데 실점하면 연장전에 들어가다 보니 마지막 순간까지 기억에 남는다.

- 결승 진출 원동력?

모든 선수들이 갖는 믿음과 국민 여러분들과 약속했던 것이 믿음으로 뭉쳐 준비한 것이 결승전에 진출했던 것 같다.

- 응원이 실감나는지?

이제야 실감 난다. 이렇게 사랑해주신다면 더 좋은 모습 보일 수 있을 것 같다.

- 메달 목에 걸 때 어떤 느낌이었는지?

아쉬움이 가장 컸다. 기쁨보다는 아쉬움이 컸다.

- 앞으로 목표

올림픽, A대표팀 이런 것이 있는데 팀에 돌아가서 경기를 치르는 것이 목표이다. 차근차근 밟아 나가겠다.

사진 = 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