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대한민국 우크라이나] ‘값진 준우승’ 정정용, “감독인 제가 부족했다”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우리 선수들은 90분 동안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해 뛰었다. 감독인 제가 부족했다. 잘할 수 있는 것을 하지 못했다. 노력해서 발전하겠다.” 한국 남자 축구 역사상 처음으로 U-20 월드컵 준우승을 차지한 정정용 감독이 최선을 다해 끝까지 뛰어준 선수들에게 고마움을 전하면서도 모든 것은 감독이 부족한 탓이라고 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0 월드컵 대표팀은 16일 오전 1시(한국시간) 폴란드 우치에 위치한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폴란드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우크라이나에 1-3 역전패를 기록했고, 준우승에 머물렀다. 이로써 한국 남자축구 사상 처음으로 FIFA 주관 대회 우승이라는 꿈은 좌절됐지만 이미 새로운 역사를 썼다.

경기 후 정정용 감독은 “먼저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감사드린다. 밤늦게까지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 우리 선수들은 90분 동안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해 뛰었다. 감독인 제가 부족했다. 잘할 수 있는 것을 하지 못했다. 노력해서 발전하겠다”며 소감을 밝혔다.

한국은 경기 초반 이강인의 페널티킥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지만 이후 연달아 3골을 허용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이에 대해 정정용 감독은 “선제골을 넣고 공격적으로 압박하고, 우리가 하고자 하는 것을 했어야 했다. 지키려고 했던 것이 아쉬웠다. 후반에는 최선을 다했지만 결정력이 부족했다”고 아쉬움을 전했다.

이어 정정용 감독은 “우리 선수들 이번 대회를 계기로 한 단계, 두 단계 더 발전할 것이다. 선수들이 경기장에서 제 역할을 해줄 것이다”며 선수들의 성장을 바랐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