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대한민국 우크라이나] 일본-카타르 이어 아시아 3번째...한국 축구 새 역사 썼다

[인터풋볼] 이현호 기자=대한민국이 아시아 축구 역사상 3번째로 U-20 월드컵 준우승을 달성했다. 동시에 한국 축구 역사에 한 페이지를 새로 썼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0(20세 이하) 대표팀은 15일 오전 1시(한국시간) 폴란드 우치의 우치 스타디움에서 우크라이나와 2019 FIFA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1-3으로 패했다.

이로써 한국은 사상 첫 FIFA 주관 남자대회 우승에 실패했다. 하지만 한국 축구 역사상 최초로 U-20 월드컵 결승에 진출해 준우승까지 거머쥐며 새 역사를 썼다. 또한 일본과 카타르에 이어 아시아 3번째로 U-20 월드컵 준우승이라는 영예를 얻었다.

한국은 전반 2분 만에 찬스를 잡았다. 김세윤이 오른쪽 측면을 돌파하다가 수비 태클에 걸려 넘어졌다. 주심이 VAR 판독 후 PK를 선언했고 키커 이강인이 선제골을 기록했다.

그러나 곧이어 동점을 내줬다. 전반 중반 우크라이나의 수프리아하의 동점골, 후반 7분 수프리아하의 역전골이 나왔다. 이에 정정용호는 교체카드를 쓰며 반등을 노렸지만 후반 막판 쐐기골을 허용하며 1-3으로 무릎 꿇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