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대한민국 우크라이나] ‘승부사’ 정정용, 후반에 엄원상 투입...4백 전환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승부사’ 정정용 감독이 후반 시작과 함께 엄원상을 투입하며 승부수를 던졌고, 4백으로 전환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0 월드컵 대표팀은 16일 오전 1시(한국시간) 폴란드 우치에 위치한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9 국제축구연맹(FIFA) 폴란드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우크라이나와 맞대결에서 동점골을 허용하며 전반을 1-1로 마쳤다. 이에 정정용 감독은 후반 시작과 함께 엄원상을 투입하며 4백으로 전환하는 승부수를 던졌다.

한국 남자축구 역사상 처음으로 FIFA 주관 대회 결승에 진출한 한국이 총력전을 펼쳤고, 정정용 감독이 파격적인 라인업을 들고 나왔다. 3-5-2 포메이션은 변화가 없었지만 선수 구성은 상당히 공격적이었다. 오세훈과 이강인이 최전방에서 호흡을 맞췄고, 중원은 최준, 조영욱, 김정민, 김세윤, 황태현이 나섰다. 3백은 이재익, 김현우, 이지솔이 투입됐고, 골문은 이광연이 지켰다.

상당히 공격적인 조합이었다. 전방에서 오세훈과 이강인이 호흡을 맞추는 것은 변화가 없었지만 중원 구성은 상당히 파격적이다. 특히 이번 대회에서 수비형 미드필더로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던 정호진이 선발에서 빠졌고, 공격적인 미드필더 김정민이 선발로 출전했다. 여기에 공격수인 조영욱이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섰고, 이강인과 활발한 스위치 플레이를 통해 찬스를 만들 전망이다.

한국이 이른 시간에 선제골을 기록했다. 경기 시작 한지 2분 만에 김세윤이 측면에서 중앙으로 침투하는 과정에서 상대 수비수에 발에 걸려 넘어졌고, 이후 VAR을 통해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이후 전반 4분 키커로 나선 이강인이 왼발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리드를 잡았다.

선제골을 내준 우크라이나가 반격했다. 전반 11분 블레차가 슈팅 찬스를 잡았지만 이광연에게 막혔다. 우크라이나가 답답한 상황에서 제대로 찬스를 만들지 못했고, 중거리 슈팅으로 한국의 골문을 노렸다. 전반 31분 블레차가 먼 거리에서 슈팅을 시도했지만 크게 벗어났다.

한국이 동점골을 내줬다. 전반 33분 세트피스 상황에서 볼이 흐르면서 혼전 상황이 됐고, 문전에 있던 수프랴하가 침착한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한국이 찬스를 만들었다. 전반 42분 중원에서 볼을 잡은 김세윤이 드리블 돌파 후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문을 넘겼다. 결국 전반은 1-1로 마무리됐다.

‘승부사’ 정정용 감독이 승부수를 던졌다. 후반 시작과 함께 김세윤을 빼고 엄원상을 투입하며 공격을 강화했고, 중앙 수비수 김현우를 중앙 미드필더로 올리며 4백으로 전환했다. 이에 4-2-3-1 포메이션으로 변화를 줬고, 2선에서 조영욱, 이강인, 엄원상이 ‘최전방’ 오세훈을 지원 사격한다.

사진=대한축구협회, 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