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현장메모] “이강인이 1골 3도움!” 상암 가득채운 U-20 응원단의 염원

[인터풋볼=서울월드컵경기장] 이현호 기자=“이강인 선수가 1골 3도움을 기록할 거예요.”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축하 공연을 마친 보이그룹 스펙타클의 전망이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0(20세 이하) 대표팀은 15일 오전 1시(한국시간) 폴란드 우치의 우치 스타디움에서 우크라이나와 2019 FIFA U-20 월드컵 결승전을 치른다. 36년 만에 4강 진출에 성공한 정정용호는 한국 남자 축구 역사상 첫 FIFA 대회 우승에 도전한다.

역사적인 결승전을 앞두고 전국 곳곳에서 단체 응원이 펼쳐지고 있다. 그중 대한축구협회(KFA)와 서울시가 함께 주최한 서울월드컵경기장 응원에는 여러 가수들이 현장을 찾아 분위기를 띄웠다.

킥오프 한 시간 전, 스펙타클이 응원석 앞에서 노래와 춤을 선보였다. 공연 후 ‘오늘 경기 어떻게 예상하느냐’는 장내 아나운서의 질문에 “이강인 선수가 1골 3도움을 기록할 것”이라며 한국의 우승을 점쳤다.

이어 밴드 트랜스픽션이 등장했다. 트랜스픽션은 ‘승리의 함성’과 ‘The Shouts Of Reds'을 열창했다. 팬들은 대표팀의 공식 응원가인 이 노래들을 따라 부르며 열기를 고조시켰다. 축하 공연 뒤에는 "대~한민국", "오~ 필승 코리아" 등을 외치며 킥오프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이현호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