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U-20 WC 프리뷰] “목표는 우승” 이강인, 단 한 걸음만 남았다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형들과 좋은 추억을 만들고 싶다. 목표는 크게 잡아야 한다. 목표는 우승이고, 최대한 오래 폴란드에 머물고 싶다.” 이때까지만 하더라도 정정용호의 결승 진출을 예상한 사람들은 거의 없었다. 그러나 ‘막내형’ 이강인의 자신감은 괜한 것이 아니었고, 이제 우승까지 단 한 걸음만 남았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0 월드컵 대표팀은 16일 오전 1시(한국시간) 폴란드 우치에 위치한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9 국제축구연맹(FIFA) 폴란드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우크라이나와 맞대결을 펼친다.

누가 이겨도 새로운 역사다. U-20 월드컵 무대에서 처음으로 결승에 진출한 두 팀이 이제는 우승컵을 놓고 맞대결을 펼치게 됐고, 한국과 우크라이나 모두 최후의 승자가 되겠다는 마음이 강하다.

새로운 역사를 쓰고 있는 한국이다. 이번 결승 진출로 한국 남자축구 사상 처음으로 FIFA 주관 대회 결승에 진출하는 역사를 썼고, 만약 우승까지 차지한다면 2002 월드컵 4강 신화, 2012 런던 올림픽 동메달 이후 최고의 순간을 맞이하게 된다.

사실 이번 대회를 앞두고 한국의 결승 진출을 예상하는 이는 많지 않았다. 대회를 앞두고 바이에른 뮌헨에서 뛰는 핵심 미드필더 정우영의 출전이 불발되면서 전력이 약해졌고, 포르투갈과 1차전에서 무기력하게 패배하면서 기대감은 줄어들었다.

그러나 대표팀의 에이스 이강인의 자신감은 남달랐다. 대회를 앞두고 이강인은 “형들과 좋은 추억을 만들고 싶다. 재미있을 것 같고, 월드컵을 잘 준비해서 좋은 성적을 거두고 싶다. 모든 팀들이 우승을 목표로 대회에 나온다. 우리 선수들을 봤을 때 가망이 아예 없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목표는 크게 잡아야 한다. 목표는 우승이고, 최대한 오래 폴란드에 머물고 싶다”며 당찬 포부를 밝혔다.

이어 이강인은 “A대표팀과 U-20 대표팀의 좋은 점은 다르다. 이곳에서도 대부분 형들이다. 느낌은 다르지만 즐겁고 재미있게 하고 싶다. U-20 월드컵은 좋은 대회다. 전 세계에서 잘하는 선수들이 오기 때문에 쉽지 않다. 그러나 우리 팀에도 좋은 선수들이 많고, 잘 해서 좋은 성적을 내고 싶다”며 좋은 성적을 약속했다.

이제 단 한 걸음만 남았다. 이강인의 당찬 포부를 그때는 믿지 않았지만 이제는 현실 가능성은 매우 높아졌다. 그리고 한국 축구의 역사는 다시 써진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이다희 ‘귀엽고 상큼한 윙크’ (코치) [포토] 이다희 ‘귀엽고 상큼한 윙크’ (코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