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U-20 WC 리뷰] ‘연장 혈투’ 에콰도르, 이탈리아 1-0 제압...3위 마무리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남미 챔피언’ 에콰도르가 연장 혈투 끝에 이탈리아를 제압하며 3위를 차지했다.

에콰도르는 15일 오전 3시 30분(한국시간) 폴란드 그디니아에 위치한 스타디온 미에이스키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3,4위전에서 이탈리아를 연장 혈투 끝에 1-0으로 승리하며 대회를 3위로 마무리했다.

각각 우크라이나와 한국에 패배한 이탈리아와 에콰도르가 3위를 위해 총력전을 펼쳤다. 이탈리아는 3-4-1-1 포메이션을 가동했고, 알베리코, 카포네, 고리, 라니에리, 칸델라 등을 투입해 승리를 노렸다. 에콰도르는 4-2-3-1 포메이션을 꺼내들었고, 캄파냐, 플라타, 레자발라를 중심으로 공격을 전개했다.

경기는 팽팽했다. 에콰도르가 중원 싸움에서 우위를 가져가며 주도권을 잡았지만 이탈리아의 역습도 날카로웠다. 그러나 몇 차례의 찬스를 양 팀 모두 살리지 못하면서 전반은 0-0으로 끝이 났다.

양 팀이 후반에 교체 카드를 꺼내들었다. 에콰도르는 후반 16분 미나, 이탈리아는 후반 17분 올리비에리와 콜파니를 투입했다. 에콰도르가 계속해서 주도권을 잡으며 찬스를 만들었다. 후반 21분 세트피스 상황에서 캄파냐가 헤더로 연결했지만 빗나갔고, 후반 25분에도 캄파냐가 슈팅을 시도했지만 벗어났다.

양 팀이 다시 한 번 교체 카드를 사용했다. 이탈리아는 후반 37분 펠레그리니, 에콰도르는 후반 38분 퀸테로를 투입하며 적극적인 공격을 시도했다. 그러나 선제골은 나오지 않았고, 결국 90분 동안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승부는 연장전으로 이어졌다.

이탈리아가 결정적인 찬스를 놓쳤다. 연장 전반 4분 이탈리아가 페널티킥을 얻어냈지만 키커로 나선 올리비에리의 슈팅이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위기 뒤에 기회가 오는 법. 에콰도르가 선제골을 기록했다. 연장 전반 14분 세트피스 상황에서 프리킥이 날카롭게 연결됐고, 이것을 쇄도하던 미나가 논스톱으로 마무리했다. 이후 이탈리아가 적극적으로 나섰지만 만회골은 나오지 않았고, 결국 승자는 에콰도르였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