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사리 감독→유벤투스, 램파드 감독→첼시...협상 진행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마우리시오 사리 감독은 유벤투스로, 프랭크 램파드 감독은 첼시로 향할 것이 점점 유력해지고 있다. 첼시와 유벤투스가 사리 감독의 보상을 놓고 협상을 진행하고 있고, 첼시는 램파드 감독을 위해 접근하고 있다.

사리 감독은 지난 2018년 여름 나폴리를 떠나 첼시 지휘봉을 잡았다. 시즌 초반에는 무패행진을 이어가며 큰 기대에 부응하는 듯했다. 그러나 중반 이후 부진이 시작되자 홈팬들로부터 ‘사리 OUT'이라는 비판이 쏟아졌다.

시즌 후반기에 전세가 역전됐다. 사리 감독은 시즌 막판 부진을 만회하며 리그 3위로 시즌을 마쳤고,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에서는 우승까지 차지하며 주가가 높아졌다. 한 마디로 전세 역전. 이제는 첼시가 사리 감독의 잔류를 원하고 있고, 유벤투스와 AS로마가 사리 감독을 강하게 원하고 있다.

특히 유벤투스가 적극적이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최근 “유벤투스가 알레그리 감독의 대체자 1순위로 사리 감독을 원하고 있다. 사리 감독은 조만간 유벤투스로 떠날 것이다”고 보도했다.

첼시가 다급해졌다. 첼시는 사리 감독의 대체자를 급하게 찾고 있고, 가장 먼저 첼시의 전설 램파드 감독이 언급되고 있다. 첼시는 더비 카운티에서 인상적인 지도력을 보여주고 있는 램파드를 팀으로 복귀시킬 계획을 가지고 있다.

협상은 꾸준하게 진행되고 있었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12일 “첼시와 유벤투스가 사리 감독의 보상안을 놓고 계속해서 협상을 진행하고 있고, 동시에 램파드 감독에게 접근하고 있다. 유벤투스는 보상 없이 사리 감독을 원하고 있지만 첼시는 약 530만 파운드의 보상을 원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