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U-20 WC 리액션] ‘기막힌 용병술’ 정정용 감독, “전략적으로 잘 풀었다”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기막힌 전술과 용병술이었다. 정정용 감독이 상대 맞춤 전략으로 사상 첫 결승 진출을 이끌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0 대표팀은 12일 오전 3시 30분(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에 위치한 루블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년 국제축구연맹(FIFA) 폴란드 U-20 월드컵 4강전에서 에콰도르에 1-0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사상 첫 결승에 진출하며 우크라이나와 우승컵을 놓고 격돌하게 됐고, 한국 남자축구 사상 처음으로 FIFA 주관 대회 결승에 진출하는 역사를 썼다.

사상 첫 결승 진출을 이끈 정정용 감독은 경기 후 방송 인터뷰를 통해 “늦은 시간까지 국민분 들이 응원해주셨고, 선수들과 하나가 돼서 뛰었다. 남은 경기를 잘 준비하겠다”며 소감을 밝혔다.

정정용 감독의 전략이 완벽하게 통한 경기였다. 정정용 감독은 에콰도르를 맞이해 깜짝 카드를 사용하며 변화를 줬다. 3-5-2 포메이션은 유지했지만 중원에서 고재현과 김세윤이 깜짝 선발로 나섰고, 전반부터 경기를 잘 풀었다.

이에 대해 정정용 감독은 “전반에는 전략적으로 나갔다. 한쪽으로 몰고, 압박했다. 그런 것들이 잘됐다. 전반에 득점을 해서 경기를 잘 풀었다. 후반에는 전략적으로 지키는 축구를 했고, 역습을 시도했다”며 웃었다.

이어 정정용 감독은 후반에 위기를 맞이했던 것에 대해서는 “후반에 위기가 있었지만 선수들이 이겨낼 것이라 생각했다. 전혀 긴장하지 않았다. 우리 선수들이 남은 한 경기도 잘할 것이다”면서 “코칭스태프들을 비롯해 모든 스태프들이 고생을 많이 했다. 감사하다. 마지막 경기가 남았다. 최선을 다해 좋은 모습을 보이겠다”고 전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이다희 ‘귀엽고 상큼한 윙크’ (코치) [포토] 이다희 ‘귀엽고 상큼한 윙크’ (코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