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U-20 WC 리액션] ‘결승골’ 최준, “사상 첫 결승 영광, 우승하겠다”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이강인의 도움을 받아 결승골을 터뜨리며 한국 남자축구 사상 처음으로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대회 결승 진출을 이끈 최준이 우승에 대한 열망을 드러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0 대표팀은 12일 오전 3시 30분(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에 위치한 루블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년 국제축구연맹(FIFA) 폴란드 U-20 월드컵 4강전에서 에콰도르에 1-0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사상 첫 결승에 진출하며 우크라이나와 우승컵을 놓고 격돌하게 됐다.

결승골을 터뜨린 최준은 경기 후 방송 인터뷰를 통해 “한국의 첫 결승진출이다. 영광이다. 모두가 한 팀이 됐기 때문에 많이 뛸 수 있었다. 역사상 처음이라는 것에 감격스럽다”며 소감을 밝혔다.

이어 최준은 “저희가 처음 소집했을 때부터 목표가 우승이었고, 원 팀이었다. 원팀으로 결승에 올라갈 수 있었다. 아직 경기가 끝나지 않았다. 결승이 남았다”고 전했다.

최준과 이강인의 호흡이 빛났다. 전반 38분 프리킥 찬스를 잡은 이강인이 센스 있는 패스를 연결했고, 이것을 최준이 날카로운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이강인과 최준이 완벽하게 아이컨택을 하며 찬스를 만들었고, 결국 결승골로 이어졌다.

이에 대해 최준은 “저랑 강인이랑 밥 먹을 때 이야기를 많이 했다. 연습을 많이 했다. 강인이의 패스가 좋아 골을 넣을 수 있었다”며 웃었고, 이어 “늦은 시간까지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 대한민국은 끝까지 가서 우승을 할 것이다”며 우승에 대한 열망을 드러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