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대한민국 에콰도르] ‘이강인 도움→최준 선제골’ 한국, 에콰도르에 1-0 전반 종료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한국 남자축구 사상 처음으로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대회 결승을 노리는 정정용호가 최준의 짜릿한 선제골로 에콰도르에 리드를 잡았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0 대표팀은 12일 오전 3시 30분(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에 위치한 루블린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9년 국제축구연맹(FIFA) 폴란드 U-20 월드컵 4강전에서 에콰도르와 맞대결에서 최준이 선제골을 기록하며 전반을 1-0으로 앞선 채 마무리했다.

정정용 감독이 깜짝 카드를 사용하며 변화를 줬다. 3-5-2 포메이션은 유지했지만 중원에서 고재현과 김세윤이 깜짝 선발로 나선다. 최전방은 오세훈과 이강인이 호흡을 맞추고, 중원은 정호진과 함께 김세윤과 고재현이 투입된다. 양쪽 윙백은 최준과 황태현, 스리백은 이재익, 김현우, 이지솔이 배치된다. 골문은 이광연이 지킨다.

한국이 중원에서 강한 압박을 시도하며 경기를 풀었다. 특히 체력을 비축한 고재현과 김세윤이 중원에서 활발하게 움직이며 찬스를 만들었다. 전반 12분에는 측면에서 연결된 패스를 이강인이 슈팅으로 가져갔지만 수비에 막혔고, 전반 20분 이강인의 슈팅은 빗나갔다.

에콰도르도 전반 중반이후 흐름을 찾으며 찬스를 잡았다. 전반 21분 포로조, 전반 24분 치푸엔테스가 연달아 슈팅을 시도했지만 득점으로 연결되지는 않았다. 에콰도르가 결정적인 찬스를 만들었다. 전반 37분 캄파나가 감각적인 터치 이후 날카로운 슈팅을 시도했지만 이것이 골대를 맞고 나왔다.

위기를 넘긴 한국이 선제골을 기록했다. 전반 38분 프리킥 찬스를 잡은 이강인이 센스 있는 패스를 연결했고, 이것을 최준이 날카로운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이다희 ‘귀엽고 상큼한 윙크’ (코치) [포토] 이다희 ‘귀엽고 상큼한 윙크’ (코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