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A-STAR] 믿고 보는 김민재, ‘반유럽인’ 이란 상대로 끄떡없었다

[인터풋볼=서울월드컵경기장] 이현호 기자=역시 김민재(22)는 김민재였다. 그는 피지컬이 강한 이란 공격수들 사이에서도 눈에 띄는 수비력을 선보였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국가대표팀은 11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초청 친선경기’에서 이란 대표팀을 상대로 1-1 무승부를 거뒀다. 이로써 지난 3월 2연전 이후 4경기 무패행진(3승 1무)을 질주했다.

이날 벤투 감독은 4백 카드를 꺼냈다. 왼쪽부터 홍철, 김영권, 김민재, 이용이 벤투호의 수비를 책임졌다. 모두 안정적인 모습을 보였으나 그중 단연 돋보인 건 김민재였다.

김민재는 이란의 측면 크로스를 헤더로 걷어내는 등 기본적인 역할에 충실했다. 그 외에도 골라인 근처에서 상대와의 볼 경합을 피지컬로 이겨냈다. 후반에는 이란의 슈팅을 육탄 방어로 막아냈다.

보통 수비적인 장면에서는 홈팬들의 함성을 이끌어내기 어렵다. 그러나 상암을 가득 채운 6만 여 팬들은 김민재의 수비 클리어링 하나하나에 큰 함성을 보냈고, 이란 공격수와의 몸싸움 장면에서도 엉덩이를 들썩이며 집중해서 지켜봤다.

사진=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