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UNL 리뷰] '게데스 결승골' 포르투갈, 네덜란드 1-0 제압...초대 챔피언 등극

[인터풋볼] 신명기 기자= 포르투갈이 네덜란드를 꺾고 네이션스리그 초대 우승팀으로 올라섰다. 발렌시아에서 뛰고 있는 곤살루 게데스의 골이 포르투갈을 챔피언으로 만들었다.

포르투갈은 10일 오전 3시 45분(한국시간) 포르투갈 포르투의 에스타디우 두 드라강에서 열린 2018-19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네이션스리그 결승전에서 네덜란드에 1-0으로 승리했다.

[선발 라인업]

포르투갈은 최전방에 호날두, 베르나르두 실바, 게데스를 배치시켰다. 중원에는 카르발류, 페레이라, 브루누 페르난데스 조합이 나섰고 게레이루, 디아스, 폰테, 세메두가 포백에서 호흡을 맞췄다. 골문은 파트리시우 골키퍼가 지켰다.

네덜란드도 비슷한 전형이었다. 데파이와 베르바인, 바벨이 스리톱으로 나섰고 프랭키 데 용, 바이날둠, 데 룬이 허리에서 지원에 나섰다. 블린트, 반 다이크, 데 리트, 덤프리스가 수비라인에 위치했고 실러선이 골키퍼 장갑을 꼈다.

[경기 내용]

양팀은 각기 다른 전략으로 우승에 도전했다. 네덜란드가 공을 많이 가진 상황에서 골문을 노렸고 포르투갈은 수비를 먼저 단단히 갖춘 뒤 빠른 역습과 과감한 중거리 슈팅으로 공격을 시도했다.

포르투갈이 조금 더 효과적으로 경기를 풀었다. 포르투갈은 측면에서 중앙으로 공을 운반한 뒤 페르난데스의 중거리 슈팅, 측면 돌파를 통해 공격 쪽에 활기를 불어 넣었다. 반면 네덜란드는 전방에서 패스 전개가 원활하게 되지 않으면서 실마리를 찾지 못했다. 전반 중반 이후까지 슈팅 숫자 8-0으로 포르투갈이 압도하는 흐름이었다.

포르투갈 공격 중심에는 페르난데스와 호날두가 있었다. 전반 29분을 시작으로 전반 35분-37분 페르난데스가 연이어 과감한 오른발 슈팅으로 선제골을 노렸지만 정확하게 이어지지 않았다.

호날두는 중앙과 측면을 넘나들며 직접 슈팅으로 이어가거나 공간으로 뛰는 동료들을 지원하는 모습을 보였다. 전반 40분에도 환상적인 드리블에 이은 킥으로 유효슈팅을 만들어냈다. 하지만 포르투갈 역시 네덜란드의 최종수비라인을 넘지 못했고 전반은 0-0으로 끝났다.

전반에 공격을 잘 풀지 못한 네덜란드는 바벨을 빼고 프로메스를 투입하며 변화를 꾀했다. 네덜란드는 교체 이후 공격이 살아나는 모습을 보였고 양팀의 공방전에 불이 붙었다.

골을 먼저 넣은 쪽은 포르투갈이었다. 포르투갈은 후반 15분 역습 상황에서 게데스가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네덜란드의 골망을 흔들었다. 실러선이 손을 뻗어 막아보려 했지만 워낙 슈팅이 강했다.

네덜란드도 이후 교체 투입된 프로메스, 반 더 빅, 루크 데 용을 중심으로 반격에 나섰다. 포르투갈은 하파 실바, 무티뉴를 투입하며 굳히기에 들어갔다.

포르투갈은 간헐적인 역습을 시도하면서 네덜란드의 공세를 견뎌낼 수 있었다. 견고한 수비를 앞세운 포르투갈이 결국 네이션스리그 창설 후 첫 우승팀으로 결정됐다.

[경기 결과]

포르투갈(1): 게데스(후15)

네덜란드(0):

사진= 게티이미지, UEFA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화보] ‘기생충’ 최우식, 청량감 넘치는 비주얼로 여심 저격 [화보] ‘기생충’ 최우식, 청량감 넘치는 비주얼로 여심 저격
[화보] ‘레벨업’ 성훈, 청량미 넘치는 여름 남자의 매력 [화보] ‘레벨업’ 성훈, 청량미 넘치는 여름 남자의 매력
[화보] 뉴이스트 민현, A컷 같은 B컷 비하인드 선 공개 [화보] 뉴이스트 민현, A컷 같은 B컷 비하인드 선 공개
‘프로듀스X101’ 스타쉽 구정모-함원진, 감사 인사 전해…“우리 꼭 다시 만나요” ‘프로듀스X101’ 스타쉽 구정모-함원진, 감사 인사 전해…“우리 꼭 다시 만나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