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A-훈련] ‘이용-김태환과 경쟁’ 김문한, “톱클래스 형들에게 배우고 있다”

[인터풋볼=파주] 정지훈 기자= 이용, 김태환 그리고 김문환. 벤투호에서 가장 치열한 포지션은 라이트백이다. 월드컵에서 활약했던 이용에게 김문환과 김태환이 도전장을 던졌고, 이중 가장 어린 김문환도 경쟁에서 밀리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은 11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6월 A매치 평가전에서 ‘숙명의 라이벌’ 이란과 맞대결을 펼친다. 지난 7일 부산에서 열린 호주와의 평가전에서 1-0으로 승리한 한국은 이란전까지 상승세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이란전을 앞둔 한국은 8일 하루 휴식을 가졌고, 9일에는 파주 국가대표 트레이닝센터에서 모여 훈련을 실시했다. 이날에는 ‘캡틴’ 손흥민을 비롯한 25명의 선수들이 모두 모여 이란전을 준비했고, 호주전에서 오른발 뒤쪽에 부상을 입은 황인범은 가볍게 러닝을 뛰며 회복에 집중했다.

벤투호가 최근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아시안컵 카타르전 패배이후 계속 무패의 흐름을 이어가고 있고, 홈 경기장에는 연일 관중들이 가득 차며 아이돌 콘서트 현장을 방불케 하고 있다. 특히 손흥민을 비롯한 이승우, 김문환, 황의조, 김민재, 황인범 등 아시안게임 우승 주역들의 인기가 엄청나다.

아시안게임 이후 대표팀에서도 기회를 받고 있는 김문환도 많은 인기를 누리고 있고, 대표팀에서 치열한 주전 경쟁을 펼치고 있다. 김문환이 경쟁하고 있는 라이트백 자리에는 월드컵을 경험한 이용이 버티고 있고, 최근에는 울산 현대의 주전 라이트백 김태환까지 가세했다.

이란전을 앞둔 김문환은 “이란은 강팀이다. 항상 힘든 경기를 했기 때문에 경기 준비를 잘해야 한다”면서 “경쟁은 항상 있다. K리그1에서 뛰는 톱클래스 형들과 경쟁하고 있기 때문에 배울 것은 배우고 있다. 그리고 제 장점을 살려야 한다. 선택은 감독님이 하신다”며 경쟁에 대해 말했다.

이어 김문환은 “제가 할 수 있는 것은 운동장에서 최선을 다하는 것이다. 제가 할 수 있는 최대한의 모습을 보여줘야 하고, 빠른 오버래핑과 연계플레이에 집중하고 있다. 이런 것들을 감독님이 잘 봐주신 것 같아 출전할 수 있었다”고 답했다.

호주전에서 우측 윙백으로 출전했던 김문환이 스리백 시스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김문환은 “일주일 준비하고 3백을 사용했다. 안 맞는 부분도 있었고, 잘 맞는 부분도 있었다. 윙백 포지션은 이미 소속팀에서 해봤기 때문에 편했다”며 윙백 포지션도 문제가 없다고 했다.

이어 김문환은 “감독님께서 빌드업을 요구하시고 있고, 사이드에서 중앙으로 이동하며 연계하는 것을 주문하신다. 과감하게 올라가는 것과 압박 타이밍도 신경 쓰고 있다”면서 벤투 감독이 주문한 것에 대해 말하기도 했다.

사진=인터풋볼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한예슬 ‘블랙여신의 당당함’ (알렉산더 맥퀸) [포토] 한예슬 ‘블랙여신의 당당함’ (알렉산더 맥퀸)
[포토] 지창욱-원진아-윤세아-임원희 ‘시청률 자신있어요’ (날 녹여주오) [포토] 지창욱-원진아-윤세아-임원희 ‘시청률 자신있어요’ (날 녹여주오)
[포토] 지창욱 ‘냉동인간의 무결점 조각 외모 과시’ (날 녹여주오) [포토] 지창욱 ‘냉동인간의 무결점 조각 외모 과시’ (날 녹여주오)
[포토] 신민아 '누구나 반 할 미소' (까르띠에) [포토] 신민아 '누구나 반 할 미소' (까르띠에)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