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대한민국 세네갈] VAR 또 VAR...가슴 졸이는 4강행 일등공신

[인터풋볼] 이현호 기자=VAR(비디오판독)이 한국의 4강 진출에 큰 힘을 실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은 9일 오전 3시 30분(한국시간) 폴란드 비엘스코비아와 스타디움에서 열린 세네갈과의 2019년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 월드컵 8강전에서 세네갈과 3-3으로 비긴 후 승부차기에서 승리했다. 이제 한국은 4강무대로 향한다.

한국은 3-4-3 포메이션을 꺼냈다. 최전방에 전세진, 오세훈, 이강인이 섰고, 중원에 최준, 정호진, 박태준, 황태현이 자리 잡았다. 수비라인은 이재익, 김현욱, 이지솔이 합을 맞췄고, 골문은 이광연이 지켰다.

이 경기서 VAR의 역할이 빛을 봤다. 한국은 선제 실점 이후 후반 초반 VAR로 PK를 얻었다. 이강인이 선제골로 연결했다. 그러나 수비 상황에서 VAR로 PK를 내줬고 이광연이 막아냈으나 VAR을 돌려본 후에 PK가 재선언됐다. 이 상황에서 실점을 허용해 1-2로 리드를 내줬다.

한국은 후반 추가시간에 이지솔의 극적인 헤더 동점골로 승부를 2-2로 만들었다. 이렇게 연장전에 돌입한 한국은 연장 초반 조영욱의 역전골로 앞서갔다. 그러나 연장 후반 추가시간에 또 다시 동점골을 내줘 승부차기로 들어섰다.

승부차기에서도 VAR이 이어졌다. 오세훈이 PK를 실축했지만 주심은 세네갈 골키퍼가 휘슬 전에 골라인을 넘어섰다는 이유로 PK 기회가 한 번 더 주어졌다. 오세훈은 이 슈팅을 성공시켰고, 세네갈의 마지막 키커가 실축하면서 한국이 최종 승자가 됐다. VAR로 웃다 울다 다시 웃은 경기였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한예슬 ‘블랙여신의 당당함’ (알렉산더 맥퀸) [포토] 한예슬 ‘블랙여신의 당당함’ (알렉산더 맥퀸)
[포토] 지창욱-원진아-윤세아-임원희 ‘시청률 자신있어요’ (날 녹여주오) [포토] 지창욱-원진아-윤세아-임원희 ‘시청률 자신있어요’ (날 녹여주오)
[포토] 지창욱 ‘냉동인간의 무결점 조각 외모 과시’ (날 녹여주오) [포토] 지창욱 ‘냉동인간의 무결점 조각 외모 과시’ (날 녹여주오)
[포토] 신민아 '누구나 반 할 미소' (까르띠에) [포토] 신민아 '누구나 반 할 미소' (까르띠에)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