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A매치 현장리뷰] '황의조 결승골' 한국, 호주 1-0 격파!...3연승 질주

[인터풋볼=부산] 이현호 기자=벤투호가 '조커' 황의조의 결승골에 힘입어 호주를 제압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7일 오후 8시 부산아시아드 주경기장에서 열린 호주 대표팀과의 ‘KEB하나은행 초청 친선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은 볼리비아전, 콜롬비아전 2연승에 이어 3연승을 질주했다.

[선발 라인업] 벤투호, 흥민-희찬 투톱 & 스리백 가동

한국(3-5-2): 김승규(GK) - 권경원, 김영권, 김민재 - 김진수, 황인범, 주세종, 이재성, 김문환 - 손흥민, 황희찬

호주(4-3-3): 레드메인(GK) - 베히치, 매튜, 라이트, 그랜트 - 제고, 오닐, 아미니 - 굿윈, 듀크, 마빌

[전반전] 호주는 골대 때렸는데...한국, 슈팅 0개 굴욕

초반의 흐름은 호주가 이끌었다. 전반 10분 듀크가 왼쪽 측면을 파고들어 슈팅을 때렸지만 골문 밖으로 벗어났다. 이어 14분에는 마빌이 오른쪽에서 발리 슈팅을 시도했으나 김승규 품에 안겼다. 잠시 후 코너킥 상황에서 듀크의 헤더 슈팅은 골포스트를 때렸다.

한국은 중원의 이재성, 황인범을 거쳐 전방으로 공을 배달했다. 하지만 손흥민, 황희찬이 볼을 소유하는 데에는 어려움이 컸다. 또한 측면에서 김진수, 김문환이 올려주는 크로스는 번번이 수비의 헤더에 걸렸다.

가장 시원한 장면은 전반 막판에 김민재의 발에서 나왔다. 공격에 가담한 김민재가 오른쪽 측면을 파고들어 땅볼 크로스를 올렸다. 이 공은 호주 수비의 발에 맞고 굴절되어 옆그물을 때렸다. 전반전동안 단 1개의 슈팅도 남기지 못한 한국은 득점 없이 후반전에 들어섰다.

[후반전] 황의조 교체 투입→득점으로 보답

한국은 후반 초반 빠른 역습을 시도했다. 황희찬이 오른쪽에서 중앙으로 침투하며 뒤따라오는 이재성에게 공을 건넸다. 이재성은 드리블을 이어가다가 상대에게 공을 빼앗겼다. 이어 손흥민이 중앙을 돌파했으나 역시 수비 방해에 걸렸다.

후반 17분 한국은 호주 박스 앞에서 프리킥 찬스를 맞았다. 손흥민이 직접 슈팅을 때렸지만 수비벽에 맞고 골키퍼에게 향했다. 후반 22분에는 황희찬을 빼고 황의조를 투입했다. 황의조는 교체 들어가자마자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으나 골문 위로 떴다.

교체 전술이 이어졌다. 후반 28분 한국은 이재성과 김진수를 나상호와 홍철로 교체했다. 교체 카드가 적중했다. 후반 32분 홍철이 왼쪽에서 올려준 크로스를 황의조가 간결한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선제골을 기록했다.

흐름을 잡은 한국은 후반 37분 손흥민이 왼발 중거리슈팅을 때렸다. 그러나 레드메인 골키퍼 선방에 막히며 추가 득점 없이 1-0으로 승리했다.

[경기 결과]

한국(1): 황의조(후32)

호주(0): -

사진=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