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A-소집] 난데없는 조현우 분데스 이적설, 선수-구단 “들은 바 없다” 이구동성

[인터풋볼=파주] 이명수 기자= 조현우가 난데없이 독일 분데스리가 이적설에 휩싸였다. 소속팀 대구FC도, 조현우 본인도 들은 바 없다는 주장을 내놓았다.

최근 축구 관련 인터넷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조현우가 독일 구단으로 이적한다는 소문이 돌았다. 1부리그와 2부리그를 오가는 클럽이다는 구체적인 설명도 덧붙여져 프라이부르크, 뒤셀도르프, 홀슈타인 킬 등의 독일 클럽들이 하마평에 올랐다.

하지만 대구 구단은 황당하다는 입장이다. 3일 전화 통화를 한 대구 홍보 관계자는 “황당하다. 우리도 점심 먹다가 해당 소식을 들었다”면서 “사실무근이다”고 말했다.

조현우도 황당하기는 마찬가지였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 국가대표팀의 부름을 받아 같은 날 파주 축구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에 소집된 조현우는 대표팀 관계자를 통해 “아는 것이 없다”며 말을 아끼는 모습이었다. 조현우는 별도의 인터뷰 없이 대표팀에 합류했다.

조현우는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맹활약을 펼치며 ‘빛현우’라는 별명과 함께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며 군문제를 해결했고, 현재 대구의 수문장으로 활약 중이다.

사진 = 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여백
Back to Top